'네 손‘으로 피아노 연주…슈베르트 콩쿠르 우승팀 '신박 듀오'

중앙일보

입력 2021.09.14 14:31

신박 듀오. 피아니스트 신미정(왼쪽)과 박상욱이 만든 팀이다. [사진 WCN]

신박 듀오. 피아니스트 신미정(왼쪽)과 박상욱이 만든 팀이다. [사진 WCN]

‘신박 듀오’는 한국에 좀처럼 없던 독특한 팀이다. 피아니스트 신미정(41), 박상욱(31)이 8년 전 만든 피아노 2중주(듀오)인데 오스트리아 빈에 거주하면서 유럽을 중심으로 활동하고 있다. 특이한 점은 독주자들이 종종 만나 이중주를 하는 게 아니고, 둘로만 활동하는 ‘상설 팀’이라는 데 있다. 유럽에는 피아노 이중주 팀이 많지만, 한국에서는 거의 찾아보기 힘들다.

신박 듀오는 결성한 지 얼마 안돼 유럽의 국제 콩쿠르에 입상하며 입지를 다졌다. 2015년 독일 ARD 국제 콩쿠르에서 2위, 2017년 슈베르트 국제 콩쿠르에서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우승했다. “우연히 만나 첫 음을 내보는 순간 듀오를 할 운명이라고 느꼈다”는 이들은 14일 첫 음반을 냈고 다음 달 초까지 한국의 네 도시에서 공연을 한다.

“우리는 오로지 듀오만 하는 팀이다.” 14일 서울 서초동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박상욱은 “솔로와 듀오를 병행하지 않고 완벽한 이중주를 만드는 데 집중하기가 목표”라고 했다. “피아노 이중주는 워낙 어렵기 때문에 독주자보다 연습을 더 많이 한다. 주말만 빼고 매일 만나 연습한다.”(박상욱)

이들은 두 피아니스트로 된 팀이 연주할 곡목이 무궁무진하다고 했다. “19세기 작곡가들이 교향곡을 오케스트라보다 간편한 피아노 듀오로 먼저 발표하곤 했다. 그 정도로 우리가 연주할 곡이 많고 이중주를 통해 음악을 보는 시각도 넓힐 수 있다.”(박상욱)

이번 앨범에서는 오케스트라 곡을 두 피아니스트가 직접 편곡하는 시도도 했다. 요한 슈트라우스 2세의 오페레타 ‘박쥐’ 서곡이다. 신미정은 “피아노 듀오를 해본 사람이 할 수 있는 편곡은 다르다. 최대한 효과적으로 바꿔봤다”고 설명했다.

둘은 오스트리아 빈에서 유학하며 만났다. 신미정은 “빈의 한인 교회에서 초청받아 우연히 한 무대에 섰고 그후 함께 연주해보게 됐다”고 했다. 생상스 ‘죽음의 무도’ 이중주를 이틀 연습하고 무대에 올랐는데 관객들이 “몇년 된 팀이냐”하고 물어왔다고 한다. 박상욱은 “시험삼아 빈 국립음대 교수님 앞에서 연주해봤는데 ‘반드시 듀오를 해야한다’라는 평을 들었다”고 했다.

두 피아니스트 모두 합주가 체질이다. 신미정은 “우리는 만나기 전에도 각자 다른 악기와 함께 연주했던 경험이 많다”며 “성격도 둘 다 긍정적이고 소통도 원활해 듀오가 잘 맞았다”고 말했다. 박상욱은 “독주자는 박수 갈채 후에 쓸쓸하다. 하지만 듀오는 항상 기쁨을 함께 느낄 수 있어서 아주 매력적”이라고 설명했다.

신박 듀오. [사진 WCN]

신박 듀오. [사진 WCN]

똑같은 악기로 연주하는만큼 소리의 균형을 맞추기는 쉽지 않다. 예민하게 조정하지 않으면 서로 부딪히거나 겹칠 가능성이 있다. 세계적 거장인 피아니스트 다니엘 바렌보임도 이들에게 “독주보다 두세배 까다로운 일”이라고 충고했다고 한다. 신미정은 “듀오에서 내 부분만 생각하다보면 음악이 망가진다. 음악 전체를 크게 볼 수 있는 눈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신박 듀오는 23일 청주, 29일 광주광역시, 다음 달 1일 대구, 2일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첫 앨범 발매 기념 공연을 한다. 내년에는 독일 슈투트가르트 합창단과의 공연 등 유럽에서의 중요한 무대를 앞두고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