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전자발찌 끊고 12일째 잠적 중…20대女 성폭행 마창진 수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자료 광주보호관찰소 제공]

[자료 광주보호관찰소 제공]

경찰이 전남 장흥에서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끊고 12일째 도주 중인 성범죄자 마창진(50)에 대한 공개수사에 나섰다.

광주보호관찰소와 전남 장흥경찰서는 지난달 31일 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는 마창진을 공개 수배한다고 밝혔다.

수사기관에 따르면 마창진은 167cm 키에 몸무게는 56kg의 왜소한 체격이다. 팔자걸음이 특징이다. 도주 당시 주황색 계통 배낭에 흰색 바탕 줄무늬 운동화를 착용했다고 한다.

마창진은 지난 21일 오후 2시 10분쯤 장흥군 자택을 나선 이후 행방이 묘연하다. 그는 20여분가량 차를 몰고 주거지에서 10여km 떨어진 장흥군 한 길가에 차량을 세운 뒤 전자발찌를 끊고 인근 야산으로 도주했다. 그는 도주 당일 소주와 초콜릿 등을 구매했다.

경찰은 주변인 진술과 인근 폐쇄회로(CC)TV 등을 확인해 마창진의 소재 파악에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으나 별다른 소득이 없자 공개수배에 나섰다.

경찰은 기동대 2개 중대 등 경찰력 370여명을 동원해 마창진이 도주한 것으로 보이는 야산 일대를 수색하고 있으며 드론 3대와 체취견 10마리도 추가 동원했다.

또 마창진이 대중교통을 이용해 영암이나 화순, 나주 등 인근 지역으로 도주했을 가능성도 열어두고 수사 중이다.

마창진은 지난달 말 평소 알고 지낸 20대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고소당해 수사를 받는 상황이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