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아프간

옥스퍼드 석사 출신 아프간 前장관, 독일서 피자 배달한다

중앙일보

입력 2021.08.26 11:15

업데이트 2021.08.26 11:21

아프가니스탄의 전 정보통신부 장관이 독일에서 피자 배달을 하고 있다는 사실이 독일 지역 매체를 통해 알려졌다. [트위터 캡처]

아프가니스탄의 전 정보통신부 장관이 독일에서 피자 배달을 하고 있다는 사실이 독일 지역 매체를 통해 알려졌다. [트위터 캡처]

아프가니스탄의 전직 장관이 독일에서 음식 배달을 하고 있다는 사실이 독일 현지 언론을 통해 알려져 화제다.

25일(현지시간) 영국 인디펜던트, 미국 뉴스위크 등은 시에드 아흐마드 샤 사디트 전 아프가니스탄 정보통신부 장관이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주황색 유니폼을 입은 채 자전거를 타고 피자 배달을 가던 중 현지 언론인에게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독일 지역 매체 기자가 트위터에 사디트 전 장관에 대해 올린 글. [트위터 캡처]

독일 지역 매체 기자가 트위터에 사디트 전 장관에 대해 올린 글. [트위터 캡처]

사디트 전 장관을 찾아낸 사람은 독일의 지역 매체 라이프치거폴크스바겐의 기자인 조사 마니아슐레겔이다. 사디트 전 장관은 그와의 인터뷰를 통해 "현재의 단순한 삶에 만족한다"면서 "독일은 안전한 곳이고 경찰과 정치는 부패하지 않았다. 가족과 함께 이곳에 있다는 사실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사디트 전 장관은 2018년 아슈라프 가니 대통령이 이끄는 아프간 정부에 정보통신부 장관으로 합류해 2년간 일한 뒤 사임했다. 지난해 12월 가족들과 독일로 건너와 정착했다. 가져온 돈이 몇달만에 떨어지자 음식 배달원으로 취직해 일하고 있다. 인디펜던트는 사디트 전 장관이 영국 옥스퍼드대학에서 커뮤니케이션학과 전자공학 분야에서 각각 석사 학위를 취득했고 사우디아라비아를 포함해 13개국에서 20개 이상의 회사와 23년간 일한 경력이 있다고 설명했다.

사디트 전 장관은 "현재 내가 하는 일이 부끄럽지 않고 전혀 열등감을 느끼지 않는다"며 "(배달 일을 하는 것이) 오히려 내가 결코 부패한 정치인이 아니라는 증거라 생각하고 나 스스로 자랑스럽게 여기고 있다"고 말했다.

시에드 아흐마드 샤 사디트 전 아프간 정보통신부 장관. 2018년 아슈라프 가니 정부에 합류해 2년간 장관으로 일했다. [트위터 캡처]

시에드 아흐마드 샤 사디트 전 아프간 정보통신부 장관. 2018년 아슈라프 가니 정부에 합류해 2년간 장관으로 일했다. [트위터 캡처]

그는 향후 계획에 대해 "돈을 좀더 절약해 독일어 어학 코스를 수강하고 공부를 계속 하고 싶다"며 "궁극적으로는 독일의 통신 회사에서 일하고 싶다. 여러 회사에 지원했지만 아직은 회신이 없다"고 답했다. 사디트 전 장관은 아프간의 현 상황에 대해서는 언급을 거부했다. 다만 "아슈라프 가니 정부가 그렇게 빨리 무너질 거라고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고만 답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