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서 접종 완료자, 입국 때 자가격리 면제

중앙일보

입력 2021.06.14 00:02

업데이트 2021.06.14 01:01

지면보기

종합 10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13일  다음달부터 해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내·외국인에 대해 한국 입국 때 자가 격리조처를 면제해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중요사업상이나 학술·공익적, 인도적(장례 등), 공무국외 출장 등 목적으로 입국한 경우에 한해서만 제한적으로 적용된다.

시노팜·시노벡 백신 맞아도 인정
공익·사업 목적 입국 등 제한 적용

정부는 현재 해외입국자에게 입국 전·후 코로나19 진단검사와 14일간 격리(시설 또는 자택) 의무를 부과하고 있다. 다만 지난달 5일부터 한국에서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완료한 후 2주가 지난 내·외국인은 출국 후 재입국 시 격리 의무를 면제해주고 있다. 이 때문에 해외에서 코로나19 접종을 마친 이들과의 형평성 논란이 제기됐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재외국민, 유학생 등 해외 접종 후 입국하는 경우에는 격리 면제를 적용하지 않았는데 이와 관련해 입국절차를 완화해달라는 요구가 있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예방접종 완료자는 동일 국가에서 백신별 권장 횟수를 모두 접종하고 2주가 지난 경우를 뜻한다. 백신은 화이자와 얀센·모더나·아스트라제네카(AZ), 코비쉴드(AZ-인도혈청연구소)·시노팜·시노벡 등 세계보건기구(WHO) 긴급승인 품목이면 모두 인정해준다. 격리를 면제받기 위해서는 격리면제신청서, 서약서, 예방접종 증명서를 제출해야 한다. 이후 재외공관의 심사를 거쳐 격리면제서를 발급받을 수 있다.

변이바이러스 유행국 중 남아프리카공화국·브라질·말라위·보츠와나·모잠비크·탄자니아·에스와티니·짐바브웨·방글라데시·적도기니·수리남·파라과이·칠레에서 입국할 경우에는 예방접종 완료자라도 격리 면제 혜택을 받을 수 없다.

이태윤 기자 lee.taey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