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평생 모범 법조인”…천대엽 대법관에 임명장 수여

중앙일보

입력 2021.05.12 14:50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에서 천대엽 신임 대법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에서 천대엽 신임 대법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천대엽 신임 대법관에 임명장을 수여했다.

이날 임명장 수여식에는 천 대법관과 그의 배우자가 함께했고, 김명수 대법원장도 참석했다. 청와대에서는 유영민 비서실장, 김진국 민정수석, 김외숙 인사수석 등이 자리했다.

문 대통령은 천 대법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그의 배우자에게는 꽃바구니를 건넸다. 수여식을 마친 뒤 문 대통령과 천 대법관 등은 비공개 환담을 가졌다.

문 대통령은 환담에서 천 대법관에 대해 “청문회 과정에서도 드러났듯이 평생을 모범적으로 살아온 법조인”이라며 “뛰어난 능력을 갖추고 있을 뿐 아니라 법원 내부의 신망도 높다”고 덕담을 건넸다.

이에 천 대법관은 “대법관의 무게가 마치 돌덩이를 매단 것처럼 무겁게 느껴진다”며 “기회를 주셔서 감사드리고, 6년 동안 열심히 일하겠다”고 화답했다.

환담에서 문 대통령은 천 대법관에게 그간 다뤘던 사건 중 가장 인상 깊었던 사건을 물었다. 이에 천 대법관은 1심에서 유죄 판결이 내려진 형사사건을 맡아 사건이 발생했던 오전 1시에 현장검증을 거쳐 무죄 판단을 이끌어낸 사례를 꼽았다. 이에 문 대통령은 “업무 과다로 실제 행하기 쉽지 않은 현장 검증을 함으로써 한 사람의 인생을 바꿔 놓았다”며 현장 검증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한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대법원 판결이 우리 사회와 미래 세대에까지 미치는 영향이 지대한 만큼 대법관으로 부담이 클 것”이라며 “사법부 독립, 기본권 보장, 사회적 약자 보호에 대한 확고한 신념을 가진 만큼 훌륭하게 대법관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며 천 대법관을 격려했다.

천 대법관은 검찰 출신 박상옥 전 대법관의 후임으로 지난 10일 취임했다. 이에 따라 대법원의 14명 대법관 중 검찰 출신은 사라졌다. 천 대법관은 취임식에서 “분열과 갈등의 시대에 소외된 시민들의 아픔을 공감하고 다가서기 위한 사법부의 헌신이 더욱 요구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에서 천대엽(오른쪽) 신임 대법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은 김명수 대법원장.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에서 천대엽(오른쪽) 신임 대법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은 김명수 대법원장. 연합뉴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