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성적 향상 위해 폭력 필요하다는 잘못된 믿음 사라져야"

중앙일보

입력 2021.02.23 11:12

정세균 국무총가 2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정세균 국무총가 2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3일 "운동선수의 학교폭력 이력을 대표선수 선발 및 대회 출전 자격 기준에 반영하는 등 근본적 변화를 유도할 특단의 대책을 적극 검토해달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최근 유명 운동선수들의 학교폭력 전력이 잇달아 알려져 국민들께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성적 향상을 위해 때로는 폭력이 필요하다는 잘못된 믿음도 이젠 사라져야 한다"며 "폭력은 어떤 이유로도 용인되지 않는다는 통념이 체육계에 자리 잡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추경을 통한 4차 재난지원금 및 긴급 고용대책과 관련해선 "지원 대상과 관련한 논란과 갈등이 없도록 국회, 국민과의 소통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라"고 당부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