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캠프 현장인력 1500명으로 늘려 … 바이든의 2.5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백악관에서 브리핑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대선후보 토론에 참석한 조 바이든 전 부통령. AP·로이터=연합뉴스

백악관에서 브리핑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대선후보 토론에 참석한 조 바이든 전 부통령. AP·로이터=연합뉴스

11월 재선에 도전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민주당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밀리는 현 상황을 만회하기 위한 대대적 물량 공세에 들어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오프라인 선거운동이 제약을 받는 상황에서도 현장 인력을 300여 명 늘려 대응에 나선 것이다.

미 정치매체 더힐은 13일(현지시간) 트럼프 캠프와 공화당 전국위원회(RNC)의 공동 현장조직인 '트럼프의 승리'가 300명의 직원을 새롭게 채용해 유급 인력이 1500명에 달하게 됐다고 보도했다. 미 언론은 "트럼프 캠프가 운영하게 된 현장조직은 공화당 사상 역대 최대규모"라며 "바이든 측의 두 배를 상회하는 수준"이라고 전했다. 앞서 바이든 측은 지난 6월 말까지 600명의 현장 선거운동 인력 확보를 목표로 삼은 바 있다. 트럼프 캠프에 새로 합류한 현장인력 300명은 오는 15일까지 20개의 공략대상 주(州)에 배치돼 선거 캠페인을 돕는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상황은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주요 경합지 및 전국 평균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밀리는 것과 무관치 않다고 보고 있다. 경합 주내 박빙의 차가 전체 승패를 가를 수 있는 만큼, 트럼프에겐 현장 1대 1 맞춤형 현장공략이 절실한 상황이다.

팀 머토프 트럼프 캠프 대변인은 "역대 최대 규모, 최상의 현장 조직을 확보하게 됐다"며 "우리는 현장에서 유권자들과 지속적인 관계를 구축할 것이며 이는 11월 트럼프 승리의 동력을 마련해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 바이든은 좀처럼 그의 지하실 밖으로 나오지 않은 채 한심하게도 주(州) 조직 뒤에 숨어 있다"며 "자신의 출마에 대한 열정도 부족하다"고 평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