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극단 선택 경비원 조문…분향소에 남긴 포스트잇엔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정세균 국무총리 페이스북 캡처

사진 정세균 국무총리 페이스북 캡처

정세균 국무총리는 13일 주민에게 괴롭힘을 당하다 극단적 선택을 한 서울 강북구 아파트 경비원의 분향소를 찾아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이날 정 총리는 고인이 생전 일하던 강북구 우이동 아파트 경비 초소에 마련된 분향소를 찾은 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조문 사실을 전하고 “너무 가슴이 아프고 참담하다. 우리 모두의 책임”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타인을 먼저 배려하며 살아오신 분인데 오히려 타인을 향한 무차별적인 폭력의 희생양이 되셨다”라며 “새벽부터 나와 깨끗한 환경을 만들어주시는 청소근로자, 밤늦게까지 주변을 살펴보시는 경비 근로자분들은 누군가의 어머니고, 아버지, 우리의 가족”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안전이 보장되는 경비 근로 환경을 반드시 만들겠다”며 “관련 법령과 제도의 미비점은 없는지 면밀히 살피고 보완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지상에서 베푸신 사랑이 헛되지 않도록, ‘사람 존중 사회’ 꼭 이루겠다”고 덧붙였다.

사진 정세균 국무총리 페이스북 캡처

사진 정세균 국무총리 페이스북 캡처

정 총리는 조문 후 분향소에 ‘사람 존중 사회 꼭 이루겠습니다’라는 문구를 적은 포스트잇을 붙였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