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현아, 성매매 혐의 벗은 후 첫 심경 고백

중앙일보

입력

성현아

성현아

배우 성현아가 4일 밤 9시 50분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를 통해 성매매 무죄 선고 후 최초로 심경 고백을 한다.

1994년 제38회 미스코리아 미로 선발된 후 화려하게 배우로 데뷔한 성현아는 미스코리아 출신다운 큰 키와 날씬한 몸매, 세련된 이미지로 대중들의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모든 것이 완벽해 보였던 삶이지만 2013년 12월 성매매 혐의를 받으며 힘든 시기를 겪는다. 성현아는 "옛날에 안 좋은 경험을 하고 나서 다시는 법을 어기지 말자고 다짐했고, 그 후 어떤 위법 행위도 하지 않고 살았다. 하지 않은 것을 했다고 하는 것은 내 스스로가 허락하지 않았다"고 말하며 성매매 혐의로 약식 기소된 후 정식 재판을 청구한 이유를 털어놓는다.

끝까지 항소한 끝에 지난 2016년 6월 무죄선고를 받고 완전히 혐의를 벗게 된 성현아는 "내가 힘든 시기를 잘 이겨낼 수 있었던 건 아들과 내 옆 자리를 지켜준 지인들 덕분"이라고 말한다.

이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성현아의 곁에서 큰 힘이 되어준 가수 문주란과 위일청 부부, 우연이와의 인연도 공개될 예정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