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복 못 받으면 십일조 전액 환불"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4.06.20 08:50

십일조와 '복(福)'은 어떤 관련이 있을까.

미국 내 한 대형교회가 "90일간 십일조를 내서 축복을 받지 못하면 헌금을 100% 환불해주겠다"는 광고를 내걸어 논란이다.

15일 크리스천포스트는 텍사스주의 대표적 대형교회(교인수 2만 명)인 펠로십 교회(담임목사 에드 영)의 '십일조 환불' 프로그램을 보도했다.

이 교회는 6월부터 '티핑 포인트(Tipping Point·갑자기 한순간에 변화되는 지점)'라는 주제로 설교 시리즈를 시작했는데, 그 일환으로 '90일 십일조 도전(90-Day Tithe Challenge)'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

에드 영 목사는 "십일조를 내면 인생에 많은 변화를 경험하게 될 것"이라며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교인들이 십일조를 내는 습관을 들이고 만약 성경에 약속된 축복을 받지 못한다면 90일간 낸 헌금 전액을 환불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이런 방식으로 십일조를 권장하는 대형교회들은 많다. 샌디에이고 지역 락처치(담임목사 마일스 맥퍼슨),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뉴스프링교회(담임목사 페리 노블) 등도 '십일조 축복과 환불' 프로그램을 시행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