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슈 남편, 장모에게 반말로 "엄마, 배고파 밥 줘~"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슈 남편 [사진 SBS]

 
가수 SES 출신 슈의 남편 임효성이 장모와 편안한 관계를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12일 방송된 SBS ‘백년손님 자기야’에서는 임효성이 1박 2일 동안 처가살이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임효성은 장모에게 “엄마”라고 부르며 “뭐했어?”, “배고픈데 햄도 구워줘” 등 반말로 친근하게 다가갔다. 도배를 해야한다는 장모의 말에 “저거 진짜 내가 해야 돼?”라고 말해 친아들 같은 모습을 보였다.

장모가 식사를 준비하는 동안 쇼파에 누워 TV를 보거나 잠을 청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를 본 MC와 출연진들은 “리틀 함익병”이라고 불렀다. 피부과 전문의 함익병 역시 장모와 친근한 관계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임효성은 “요즘은 사위나 며느리 같은 개념이 많이 없어지지 않았냐. 양가엔 아들 하나, 딸 하나 생긴 것과 같다고 본다. 그래서 ‘엄마’라고 부른다”고 말했다.

장모 역시 “사위가 아니라 아들 하자고 했다. 친아들이 미국에 있어서 사위가 아들 같다”고 말했다.

네티즌들은 “장모와 친근한 모습이 보기 좋네요”, “나는 절대 저렇게 못 할 것 같다”, “적당한 선을 지킨다면 나쁘지 않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