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동탄 삼성반도체 배후 최고 노른자 입지 오피스텔은 ??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최근 들어서 오피스텔은 정부에서 법개정을 통해 준주택으로 분류할 만큼 기존의 업무시설의 개념에서 소형아파트를 대체할 수 있는 또 다른 주거형태로 거듭나고 있다.

이러한 오피스텔의 투자시 각 개인의 자금수준과 성향에 맞는 선별적 투자방식이 필요하다. 특히 임차인이 기본적으로 살수 있는 내부 구조가 맞춰져야 임대가 용이하여 수익성이 좋아진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너무 저렴한 가격에 맞는 소형이 아닌 고시원 수준의 오피스텔이 고수익을 발생시킬 수 있다는 말에 현혹되어 분양을 받게 되면 낭패를 보기 십상이다.

이에 전문가들은 최소한 실면적이 33㎡이상은 되어야 실질적인 생활이 가능하며, 유동인구 및 주변의 인프라가 얼마나 형성되었는지 반드시 확인을 해야지만 ‘미래가치’와 ‘임대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고 조언한다.

이런 부동산 시장의 흐름 가운데 동탄 신도시에 삼성반도체 및 LG전자 등 산업단지 조성과 인구유입 증가와 맞물려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그 투자가치가 새롭게 조명되고 있는 “동탄 센트럴시티 오피스텔”이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동탄 센트럴시티 오피스텔은 전 세대 9층 이상, 남향배치로 주거환경의 쾌적성을 높였으며, 분양가 또한 거품을 제거하여 3.3㎡당 평균 600만원대를 실현, 인근 동탄 신도시 내 오피스텔에 비해 3.3m²당 분양가가 약50만원에서 150만원이상 저렴하여 투자비용 대비 높은 투자수익을 얻을 수 있다.

또한, 가격만 저렴한 것이 아니라 내부공간 또한 고급 시스템창과 커튼월이 시공되고 실내인테리어는 기존의 오피스텔에서는 볼 수 없었던 고급 주상복합을 연상케 하는 실내를 구성하여 고급 오피스텔의 장을 열었다며 주변 부동산과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교통면에서도 KTX, GTX 외에 서울-동탄간 도로개통으로 동탄에서 강남까지 20여분이면 도착이 가능하며, 제2외곽순환도로가 일부 개통되면서 서해안에서 양지까지 시간이 단축되어 서울 도심으로의 진입이 용이하다.

이런 면에서 안전성과 수익성은 물론 교통의 편의성을 갖추고 임대수요 또한 풍부한 “동탄 센트럴시티 오피스텔”은 눈 여겨 볼만한 투자 상품임이 확실해 보인다. 오는 2011년 9월말 입주예정인 센트럴시티 오피스텔은 분양권 전매가 가능하며 중도금 40%무이자 대출과 42인치 TV를 비롯해 삼성전자 빌트인(시스템 에어콘, 건조기능 드럼세탁기, 냉장고)이 풀옵션으로 무상제공 된다.

- 문의 : 031- 8003-0600

<이 기사는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르며, 해당기관에서 제공한 보도 자료입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