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싱가포르 자본시장 2002년 완전개방

중앙일보

입력

[싱가포르 AFP.AP〓연합]싱가포르는 내년 7월부터 주식 및 외환거래에 외국인의 신규참여를 허용하고 내국인 투자자들과의 거래제한을 단계적으로 폐지, 오는 2002년부터 자본시장을 완전 자유화하기로 했다.

리 시엔 룽 싱가포르 부총리는 1일 싱가포르증권거래소(SES)와 싱가포르국제통화거래소(SIMEX)가 합병, 주식시장과 외환시장이 통합된 싱가포르거래소의 개장식에 참석해 이같은 내용의 포괄적인 자본시장 자유화방안을 발표했다.

이 방안에 따르면 내년 7월부터 '명성과 자본력' 을 갖춘 외국인 중개업자들의 신규참여가 허용된다.

또 내국인 투자자들과의 직접거래 최소액 한도가 현재 500만 싱가포르달러에서 내년 7월부터는 50만싱가포르달러(미화 29만4천달러)로 낮아지며 '2001년 7월부터 15만싱가포르달러(미화 8만8천달러)로 다시 낮아진 뒤 '2002년 1월부터는 제한이 완전히 없어진다.

이와 함께 지금까지 고정됐던 중개수수료도 2001년 1월부터 자유화되며 결제기간도 현재 5일에서 내년 3월부터 3일로 단碩품?단계적으로 1일로 줄어든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