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김호중 사고, 앞바퀴 들릴 정도 '쿵'…"안 내리고 풀악셀 밟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가수 김호중. 뉴스1

가수 김호중. 뉴스1

뺑소니 혐의로 입건된 트로트가수 김호중(33)의 사고 당시 CC(폐쇄회로)TV 영상이 공개됐다.

경찰 등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께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마주 오던 택시와 충돌한 뒤 달아난 혐의(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를 받고 있다.

뺑소니 혐의로 입건된 트로트가수 김호중(33)의 사고 당시 CC(폐쇄회로)TV 영상이 공개됐다. SBS 캡처

뺑소니 혐의로 입건된 트로트가수 김호중(33)의 사고 당시 CC(폐쇄회로)TV 영상이 공개됐다. SBS 캡처

이와 관련 14일 SBS가 보도한 사고 영상에는 흰색 SUV 차량이 갑자기 중앙선을 넘더니 서 있던 택시를 들이받은 후 그대로 직진하며 사라지는 모습이 담겨 있다. 차량은 우회전 후 다른 골목에 들어선 뒤에도 멈추지 않고 달렸다.

당시 목격자는 “(차에서) 내리지 않고 풀악셀로 이렇게 그냥 가시더라고요. ‘우왕!’ 소리가 엔진음이 크게 들릴 정도였다”고 말했다.

매니저는 사고 발생 2~3시간 뒤 경찰서를 찾아가 “내가 운전했다”고 거짓 자백했다. 매니저는 심지어 김호중이 입고 있던 옷을 입고 경찰서에 나타났다. 그러나 경찰이 차량 명의가 김호중인 점을 근거로 실제 운전 여부를 추궁했다.

다음날 17시간 만에 경찰에 출석한 김호중은 처음에 자신이 운전하지 않았다고 부인하다 결국, 운전 사실을 시인했다.

김호중 소속사는 “사고 후 김호중이 골목에 차를 세우고 매니저와 통화했고, 매니저가 본인이 처리하겠다며 경찰서를 찾아갔다”고 했다.

이어 “매니저 자수 사실을 알게 된 김호중이 직접 경찰서로 가 조사를 받았고 음주 측정 결과 수치는 나오지 않았다”고 전했다.

또 “사고 당시 김호중은 당황한 나머지 사후 처리를 제대로 진행하지 못했다”며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 소속사와 김호중은 사후 처리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TV조선 트로트 경연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터트롯’ 출연으로 이름을 알린 김씨는 ‘트바로티’(트로트와 파바로티의 합성어)라는 별칭으로 불리며 인기를 얻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