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도 손흥민도 맛봤다, 유럽 챔스 위대한 ‘돈의 맛’

  • 카드 발행 일시2024.05.31

오늘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는 ‘전 세계 클럽 축구의 총아’로 불립니다. 당대 최고의 선수들이 최고의 지략가들과 손잡고 새 시대를 이끌 혁신적인 전술을 선보이는 무대인 만큼 주목도와 완성도 모두 최고라는 평가를 받습니다.

그런 챔피언스리그가 초창기엔 참가 팀들로부터 툭하면 불참 통보를 받는 천덕꾸러기 신세였다는 사실을 아시나요. 그런 대회가 오늘날과 같은 위상과 권위를 갖기까지 성장한 배경이 궁금하신가요. 경기가 있는 날 지구 반대편에 있는 우리들도 소중한 새벽 잠을 포기하며 지켜보게 만드는 ‘축구 마법’의 현장, UEFA 챔피언스리그의 빛과 그림자, 어제와 오늘을 ‘축구학자’ 레드재민과 함께 살펴봅니다.

세계 챔피언? 영국 친구들은 허풍이 심하군.

프랑스 스포츠 전문 일간지 레퀴프의 가브리엘 아노 국장이 신문 한 부를 책상 위로 툭 던졌다. 영국 지역지 버밍엄 가제트의 1954년 12월 14일자 1면 머리기사에서 ‘세계 챔피언 울버햄프턴’이라는 제목을 발견한 직후였다. 자국 축구팀이 당대 유럽 최강으로 손꼽히던 헝가리의 혼베드를 꺾은 것에 대한 영국 언론의 만족감이 아노 국장의 심기를 불편하게 했다. 책상 앞에 있던 자크 페란 축구 담당 기자가 신문을 집어 들어 재빨리 내용을 살핀 뒤 이렇게 말했다.

서둘러야겠네요. 연맹 쪽을 다시 재촉하겠습니다.

이번 총회에서 꼭 우리 안을 관철시켜야 해.

알겠습니다. 지금 바로 연락 넣겠습니다.

두 사람의 야심은 ‘유럽 챔피언 클럽컵’(European Champion Clubs’ Cup·이하 유러피언컵)이라는 타이틀의 클럽 축구 대회를 창설하는 데 있었다. 그에 앞서 6년 전 ‘남미 챔피언 선수권대회’(코파 리베르타도레스의 전신)가 개최됐다는 소식이 두 사람의 가슴에 불을 질렀다. 페란 기자는 “전 세계 클럽 축구를 선도한다고 자부하는 유럽이 어찌 남미도 성사시킨 축구 대회를 개최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우리도 이런 선례를 따라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노 국장의 든든한 지원 아래 페란 기자는 유럽 최고 클럽을 가리는 축구 대회의 세부 운영안을 작성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굳은 의지와 달리 진행 과정은 미지근했다. 관련 실무를 도맡을 주체가 없다 보니 그럴싸한 계획을 마련하고도 좀처럼 실행으로 연결하지 못했다. 그러던 1954년 유럽축구연맹(UEFA) 창립으로 대회 운영 관련 고민을 해결했는데, 때마침 영국 언론이 ‘설레발’을 친 게 일처리 속도를 높여주는 효과를 가져왔다.

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 트로피는 손잡이가 커다란 귀처럼 생겼다는 이유로 '빅 이어'라는 별칭으로 불린다. EPA=연합뉴스

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 트로피는 손잡이가 커다란 귀처럼 생겼다는 이유로 '빅 이어'라는 별칭으로 불린다. EPA=연합뉴스

우여곡절 끝에 1955~56시즌 프랑스 파리에서 유럽 챔피언스리그의 시초인 유러피언컵 원년 대회가 개최됐다. 주관사 레퀴프가 초청한 유럽 명문 16개 클럽이 출전했다. 첫 시도였던 만큼 진행은 매끄럽지 못했다. 잉글랜드를 대표해 파리로 건너오려던 첼시는 ‘풋볼리그’(잉글랜드 1~4부를 관장하는 단체)의 반대로 출전을 포기했다. 소련(러시아의 전신) 챔피언 디나모 모스크바는 날씨와 이동 거리 문제로 참가하지 못 했다.

대회는 16강부터 결승까지 홈&어웨이 방식으로 치러졌다. 경기 일정은 각국 리그가 개최되는 주말을 피해 주중 저녁 시간대로 잡혔다. 긴 여정 끝에 1956년 6월 13일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현 파리생제르맹 홈구장)에서 사상 첫 결승전이 열렸다. 레알 마드리드(스페인)가 랭스(프랑스)를 4-3으로 꺾고 원년 챔피언으로 등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