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7회 단종문화제 15만명 방문

중앙일보

입력

영월의 대표적인 역사문화축제인 2024년 제57회 단종문화제가 지난 4월 26일(금)부터 4월 28일(일)까지 사흘간 15만 명이 방문하여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제57회 단종문화제는 영월문화관광재단 주최·주관으로 세계문화유산 영월 장릉, 영월동강둔치, 관풍헌 등에서 ‘단종의 옷자락을 따라’ 주제로 펼쳐졌다.

지난 4월 26일(금) 영월문화예술회관에서 진행된 단종문화제 주요행사인 제24회 정순왕후 선발대회를 시작으로 단종제향, 단종국장 행렬, 백일장, 도깨비마당 참여프로그램 등 다채로운 행사들로 채워졌고, 4월 28일(일) 칡 줄다리기 경연대회를 끝으로 마무리되었다.

특히 4월 27일(토) 진행된 국내 유일의 조선시대 국장 재현행사인 단종국장 재현은 야간에 영월의 별이 된 단종대왕 이야기를 창작무용으로 슬픔을 승화하며 시작하여 상위복 퍼포먼스, 견전의, 발인반차, 천전의, 피날레공연, 제구소지 등 여러 프로그램으로 화려하게 연출하여 다양한 밤 볼거리를 제공하였다. 또한 올해는 취타대, 영월부사, 단종과 정순왕후, 5개 자매도시, 어린이참가자, 풍물단 등 단종퍼레이드를 진행하였으며 지역주민과 자매도시에서 직접 참여하여 단종문화제를 함께 축하하며 화합의 장을 만들어 많은 관람객의 호평을 받았다.

마지막 날인 4월 28일(일)은 지역예술인들의 실력을 뽐내는 지역예술인 공연과 단종문화제의 대미를 장식하고 지역주민 화합의 장을 마련하기 위한 칡 줄다리기 경연대회가 펼쳐졌다.

또한 신규프로그램에는 단종퍼레이드, 영월군민마당, 갓․댕기 만들기, 전통놀이 등 체험․참여형 프로그램을 진행하여 많은 사람이 참여하였고 큰 인기를 끌었다.

이번 단종문화제는 주민 참여 형태로 꾸며져 다양한 연령대의 서포터즈들이 축제 홍보 및 현장 취재 등의 활동을 전개하였으며 지역주민 예술 용품 전시 행사를 하거나 직접 축제 기획에 참여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하였다. 이에 따라 지역주민들의 참여와 협력을 기반으로 지역 사회화의 연대감을 강화하고, 축제의 지속가능성과 성공적인 개최를 이끌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