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침체 어느 정도길래…500대 기업, 진입장벽 낮아졌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경기 침체 여파에 국내 500대 기업의 매출‧영업이익이 줄었다. ‘500위 기업’ 진입 장벽도 8년 만에 낮아졌다.

8일 기업분석 업체 CEO스코어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액 기준 국내 500대 기업의 매출 총합은 3902조6459억원으로, 전년보다 3.9%(157조1085억원) 감소했다. 영업이익 총합도 전년보다 14.3%(33조7887억원) 줄어든 202조2467억원으로 나타났다. 500대 기업의 실적이 전체적으로 부진하면서 이 그룹에 진입하기 위한 하한선도 1조2969억원으로, 전년보다 117억원 감소했다.

경기 침체 여파로 지난해 국내 500대 기업의 매출과 영업이익이 줄었다. 반면 전기차, 이차전지 관련 기업의 실적 개선에 힘입어 500대 기업 반열에 진입했다. 사진은 KG모빌리티 평택공장. KG모빌리티

경기 침체 여파로 지난해 국내 500대 기업의 매출과 영업이익이 줄었다. 반면 전기차, 이차전지 관련 기업의 실적 개선에 힘입어 500대 기업 반열에 진입했다. 사진은 KG모빌리티 평택공장. KG모빌리티

삼성전자 매출이 줄어든 영향이 컸다. 삼성전자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보다 14% 줄었지만, 여전히 국내 매출 1위다. 반도체‧전자‧유통 등은 전반적으로 부진했지만, 전기차 소재·부품 기업과 여행‧여가 업종 등에서 42개 기업이 실적을 개선하며 500대 기업에 신규 진입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제주항공, CJ CGV, 강원랜드 등 여행·여가 관련 기업, 이차전지 소재 기업인 에스티엠, 전기차 부품 기업인 LG마그나이파워트레인 등이다.

500대 기업의 직원 수도 소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리더스인덱스에 따르면 500대 기업 중 임직원 수를 비교할 수 있는 337개 기업의 경우, 지난해 전체 임직원 수는 전년 대비 1442명 줄어든 132만3037명으로 나타났다. 임원을 제외한 직원 수는 131만855명으로, 1년새 167명 감소했다. 업종별로는 은행권 직원이 전년 대비 1229명(-1.4%) 줄어 감소 폭이 가장 컸다.

그럼에도 기업들은 연구‧개발(R&D) 투자액은 더 늘렸다. CEO스코어에 따르면, 500대 기업 중 R&D 비용을 공시한 224곳의 지난해 R&D 투자액은 73조4238억원으로, 전년보다 9.4%(6조2825억원) 증가했다. 500대 기업의 매출 대비 R&D 투자 비중도 같은 기간 3.07%에서 3.39%로 증가해 1년 새 0.32%포인트 상승했다.

지난해 R&D 투자액이 가장 많은 기업은 삼성전자였다. 28조3528억원을 R&D에 쏟았다. LG전자(4조2834억원), SK하이닉스(4조1884억원), 현대자동차(3조9736억원), 기아(2조6092억원), LG디스플레이(2조3995억원), LG화학(2조857억원), 네이버(1조9926억원), 현대모비스(1조5941억원), 카카오(1조2236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이들 상위 10개 기업의 R&D 투자액은 지난해 500대 기업 전체 투자액의 71.8%를 차지했다. 재계 관계자는 “실적 부진을 벗어나기 위해서는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해야 하는데 공격적이고 적극적인 R&D로 기술력을 키우는 게 답”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