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창 여친 살해 의대생 "계획범죄 맞다…평생 속죄할 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 강남역 인근 건물 옥상에서 자신의 여자친구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20대 의대생 최모씨가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서울 강남역 인근 건물 옥상에서 자신의 여자친구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 20대 의대생 최모씨가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서울 강남의 한 건물 옥상에서 여자친구를 살해한 20대 의대생이 범행을 사전에 계획했다고 인정했다.

서울중앙지법 신영희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8일 오후 3시 30분부터 살인 혐의를 받는 최모(25)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약 1시간 심사를 진행했다.

최씨 국선변호인에 따르면 최씨는 이날 영장실질심사에서 자신의 혐의를 모두 인정하고 피해자와 유족에게 평생 속죄하며 살겠다고 반성하는 태도를 보였다.

이와 함께 우발적이 아닌 계획적으로 범행했다는 사실도 시인했다. 다만 범행 계획 기간이 길지는 않았다고 부연했다. 최씨 측은 피의자도 정신적으로 고통받고 있는 상황이며 심신미약을 주장하거나 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날 심사에 앞서 2시 50분쯤 모자와 마스크, 안경을 착용한 채 모습을 드러낸 최씨는 '피해자 유족에게 할 말이 없느냐'는 취재진의 물음에 "죄송하다"고 짧게 답했다. '헤어지자는 말에 살인을 계획했는지', '일부러 급소를 노렸는지' 등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지난 7일 최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최씨는 지난 6일 오후 5시쯤 서초구 서초동 소재 한 15층 건물 옥상에서 여자친구 A씨(25)에게 여러 차례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최씨는 미리 준비한 흉기로 피해자의 목 부위 등을 공격해 살해했다. 이날 오전 실시한 피해자 부검 결과 사인은 '자창(찔린 상처)에 의한 실혈사'로 확인됐다. 최씨에 대한 구속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전망이다.

최씨는 앞서 경찰 조사에서도 범행을 인정하면서 자신이 의대생이라고 언급했다고 한다. 대학수학능력시험 만점자 출신인 그는 서울의 한 명문대에 재학 중인 의대생인 것으로 조사됐다. A씨와는 중학교 동창 사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