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업계 1분기 여객·화물 양 날개 달고 웃었다…2분기가 걱정

중앙일보

입력

대한항공이 1분기 매출 3조8000억원 이상을 기록하며 역대 1분기 중 최고 실적을 냈다. 해외 여행 수요가 꾸준히 늘면서 실적을 견인했다. 다른 국내 항공사들 역시 공격적인 영업을 펼친 만큼 1분기 호실적이 이어질 전망이다.

대한항공은 별도 재무제표 기준 올해 1분기 매출 3조8225억원, 영업이익 4361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0%, 영업이익은 5% 증가했다.

박경민 기자

박경민 기자

여객사업 매출은 지난해 1분기 대비 32% 증가한 2조3421억원을 기록했다. 중국 노선 일부를 제외한 대부분 노선 공급이 2019년 수준으로 회복했다. 특히 일본과 동남아 등 연초에 관광 수요가 몰리는 노선에서 공급을 집중적으로 늘린 게 수익 확대에 큰 영향을 줬다. 화물사업은 중국발 해외 직구 물량이 늘며 성장세가 두드러진다. 팬데믹 이후 글로벌 화물시장이 정상화되는 과정에서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소폭 감소한 9966억원 기록했다. 화물 운임은 소폭 감소했지만, 중국발 수송량이 크게 늘었다.

대한항공 자회사 진에어도 이날 1분기 매출 4303억원, 영업이익 985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2.1%, 영업이익은 16% 증가했다. 분기 기준 최대 실적이다.

이밖에 전날 1분기 실적을 발표한 제주항공은 매출 5392억원, 영업이익 751억원을 기록하면서 2022년 4분기부터 6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실적 발표를 앞둔 아시아나항공을 비롯해 다른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역시 1분기 호실적을 예고하고 있다.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모습. 뉴스1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모습. 뉴스1

‘여객·화물’ 양 날개가 실적 견인 

항공사들의 1분기 실적은 항공 수요가 코로나19 이전으로 회복한 영향이 크다. 국토교통부 항공 통계 따르면 올해 1~3월 국적 항공사의 여객 수는 2253만8075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동기 대비 28% 늘어,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1분기(2339만여 명)의 96.3% 수준까지 회복했다. 특히 엔저 효과로 일본 여행객이 증가한 효과를 톡톡히 봤다. 1분기 국내 항공사들의 일본 노선 수송 실적은 622만7586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50.2% 급증했다.

항공 화물 시장 역시 운임이 정상화된 가운데 성장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공항별 항공통계에 따르면 1~3월 항공화물은 110만9710톤(t)으로 전년 대비 14% 증가했다. 특히 국내 항공화물을 90%가량 처리하는 인천공항의 항공화물은 전년 대비 14.5% 증가한 95만6276t으로 집계됐다.

‘고환율·고유가’ 고심

하지만 2분기 상황은 낙관할 수 없다. 환율과 유가가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기 때문이다. 항공업계는 환율·유가에 가장 민감한 산업군 중 하나다. 항공기 리스 비용이나 유류비 등을 모두 달러로 지급하기 때문이다. 원화가치가 떨어지면 비용도 늘어나는 구조다.

대한항공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달러당 원화가치가 10원 떨어질 때마다 약 270억원의 외화 평가손실이 발생한다. 저비용항공사(LCC)의 경우 항공기 리스 비중이 크기 때문에 고환율 부담도 상대적으로 큰 것으로 알려졌다.

유류비도 마찬가지다. 항공유는 통상 항공사 영업비용에서 30%가량을 차지한다. 유가 상승에 따른 항공유 가격 상승은 곧 항공사의 비용 부담으로 이어진다. 지난해 기준 대한항공 전체 영업비용은 14조3217억원으로 이 가운데 연료 유류비는 4조8023억원에 달했다.대한항공 관계자는 “2분기 환율과 유가의 위협 요인이 있지만 노선 다변화와 화물 수요 선점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