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공항 건설 현장서 토사 무너져…60대 굴착기 기사 사망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8일 오전 경북 울릉군 울릉읍 사동리 울릉공항 건설현장에서 흙더미가 무너지면서 작업자가 매몰돼 당국이 중장비를 동원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8일 오전 경북 울릉군 울릉읍 사동리 울릉공항 건설현장에서 흙더미가 무너지면서 작업자가 매몰돼 당국이 중장비를 동원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울릉공항 건설 현장에서 흙더미가 무너지며 1명이 사망했다.

울릉경찰서·고용노동부 등에 따르면 8일 오전 11시 1분경 경북 울릉군 울릉읍 사동리 울릉공항 건설 현장에서 굴착기 기사 A씨(64)가 무너진 토사에 매몰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소방 당국은 중장비를 동원해 구조 작업을 벌였고 낮 12시 13분경 A씨를 발견했다.

A씨는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이송돼 사망 판정을 받았다.

당시 A씨 등은 산지 절개 작업에서 아래에 쌓인 흙을 바다에 메우는 작업을 하고 있었는데, 토사가 무너져 굴삭기를 덮쳤다.

경찰은 쌓인 토사의 붕괴 조짐이 있어 중장비를 빼내는 과정에서 사고가 발생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사고가 발생한 곳은 DL이앤씨 시공 현장으로, 고인은 하청업체 소속이다.

8일 오전 경북 울릉군 울릉읍 사동리 울릉공항 건설현장에서 흙더미가 무너지면서 작업자가 매몰돼 소방 당국이 중장비를 동원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 울릉군

8일 오전 경북 울릉군 울릉읍 사동리 울릉공항 건설현장에서 흙더미가 무너지면서 작업자가 매몰돼 소방 당국이 중장비를 동원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 울릉군

고용부는 작업을 중지시킨 뒤 사고 원인 조사와 함께 중대재해처벌법과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여부 조사에 착수했다.

2022년 1월 중대재해처벌법이 시행된 이후 DL이앤씨 현장에서 발생한 사망사고는 이번이 8번째다.

지난해 8월까지 7건의 중대재해로 8명이 숨지면서 고용부는 DL이앤씨에 일제감독과 압수수색을 벌이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