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 & Now] 외환보유액 4월에만 60억 달러 감소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4면

달러당 원화값 약세를 막기 위한 외환 당국의 대응 조치 등의 영향으로 지난달 외환보유액이 60억 달러 가까이 줄었다. 한국은행이 7일 발표한 외환보유액 통계에 따르면 4월 말 기준 외환보유액은 4132억6000만 달러(약 561조6000억원)로, 3월 말(4192억5000만 달러)보다 59억9000만 달러 감소했다. 올해 들어 외환보유액은 미국 달러화 강세로 1·2월 줄었다가 3월 석 달 만에 반등했지만, 다시 감소세로 돌아섰다. 한은 관계자는 “외환시장 안정화 노력, 분기 말 효과 소멸에 따른 금융기관 외화예수금 감소 등이 겹친 결과”라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