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배은망덕한 XX" 전세계 아미들 들고일어난 이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그룹 방탄소년단(BTS). 사진 팬 커뮤니티 위버스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BTS). 사진 팬 커뮤니티 위버스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BTS) 관련 음원 사재기 의혹 등이 불거지면서 문화체육관광부 및 산하 기관의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 이에 대해 BTS를 지지하는 각국의 K-POP 팬들이 "대한민국은 BTS에게 사과해야 한다"는 내용의 해시태그와 항의성 글을 소셜 미디어(SNS)에 올리며 반발하고 있다.

5일 엑스(X)에서는 'SOUTH KOREA APOPOGIZE TO BTS(한국은 BTS에게 사과하라)'라는 해시태그가 K-POP 분야 급상승 키워드로 떠올랐다. 엑스에서만 관련 글이 17만 개 가까이 작성됐다.

5일 엑스(X)에서는 'SOUTH KOREA APOPOGIZE TO BTS(한국은 BTS에게 사과하라)'라는 해시태그가 K-POP 분야 급상승 키워드로 떠올랐다. 엑스에서만 관련 글이 17만 개 가까이 작성됐다. 사진 엑스(X) 캡처

5일 엑스(X)에서는 'SOUTH KOREA APOPOGIZE TO BTS(한국은 BTS에게 사과하라)'라는 해시태그가 K-POP 분야 급상승 키워드로 떠올랐다. 엑스에서만 관련 글이 17만 개 가까이 작성됐다. 사진 엑스(X) 캡처

그룹 방탄소년단(BTS) 관련 음원 사재기 의혹 등이 제기되면서 문화체육관광부 및 산하 기관의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 이에 대해 BTS를 지지하는 각국의 K-POP 팬들이 ″대한민국은 BTS에게 사과해야 한다″는 내용의 해시태그와 항의성 글을 소셜 미디어(SNS)에 올리며 반발하고 있다. 사진 엑스(X) 캡처

그룹 방탄소년단(BTS) 관련 음원 사재기 의혹 등이 제기되면서 문화체육관광부 및 산하 기관의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 이에 대해 BTS를 지지하는 각국의 K-POP 팬들이 ″대한민국은 BTS에게 사과해야 한다″는 내용의 해시태그와 항의성 글을 소셜 미디어(SNS)에 올리며 반발하고 있다. 사진 엑스(X) 캡처

빅히트뮤직 공갈협박 판결문 공개 후 사재기 의혹 제기

지난 4일 스포츠경향 보도에 따르면 문체부는 'BTS 음원 사재기 의혹을 조사해 달라', 'BTS에 수여된 문체부 장관 표창을 취소해 달라'는 민원과 관련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 중 음원 사재기 의혹은 산하 기관이자 음원 사재기 신고 창구를 운영하는 한국콘텐츠진흥원(콘진원)에 이관할 계획이며, 콘진원은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문제가 제기된 빅히트뮤직(하이브)에 답변서를 요구한 뒤 때에 따라 문체부를 통해 수사기관 등 협조요청으로 이를 면밀히 살펴볼 예정이다.

BTS 관련 음원 사재기 의혹이 불거진 건 2017년 1월 발생한 공갈협박 사건 판결문이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공개되면서다. 방탄소년단 앨범 편법 마케팅에 대한 공동공갈 혐의로 기소된 A씨는 당시 "불법 마케팅에 대한 자료를 갖고 있다. 돈을 주지 않으면 관련 자료를 언론사에 유포하겠다"는 협박 이메일을 빅히트뮤직에 보내 총 8차례에 걸쳐 5700만원을 뜯어낸 혐의를 받았다.

이 판결문에는 '사재기', '불법 마케팅'이라는 표현이 등장한다. 여기서 재판부는 "과거 사재기 마케팅을 해준 것밖에 없는데 사재기 마케팅의 빅히트뮤직 측 업무 담당자인 B로부터 거액의 돈이 계속 송금돼 왔다면", "사재기 마케팅을 빌미로 돈을 갈취하는 것임을 미필적으로나마 알았을 가능성이 크고"라는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나온다.

이와 관련 하이브는 "범인의 공갈과 협박에서 언급된 부적절한 마케팅 활동은 범인의 일방적 주장이며, 편법 마케팅은 통상적인 온라인 바이럴 마케팅을 뜻한다"라고 해명했으나 온라인상에서 불거진 BTS 음원 사재기 의혹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서울 용산구 하이브 사옥 모습. 연합뉴스

서울 용산구 하이브 사옥 모습. 연합뉴스

"BTS, 국가 경제 기여하는데 한국은 뭘 해줬나"

이에 각국의 K-POP 팬들은 해시태그 '총공(좋아하는 그룹을 응원하려고 팬들이 '총력전'을 벌이는 것)'을 벌이며 BTS에 대한 지지를 표명하는 한편 BTS가 한국에서 억울하게 비방을 당하고 있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이들은 "대한민국, 당신들은 BTS를 가질 자격이 없다. 당신 나라가 전 세계적으로 인기 있는 이유의 90%는 BTS 덕분인데, 너희는 정말 배은망덕한 XX들이다(You fXXking ungrateful piece of shXX)", "BTS는 올바른 사람들(right person)인데 한국이라는 잘못된 위치(wrong place)에 있다", "대한민국은 2030년 월드 엑스포에 참가할 자격이 없다. 그들은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 한국 정부는 BTS가 하는 일을 가만히 지켜보기만 했다"는 등의 글을 잇따라 엑스에 올리고 있다.

또 다른 K-POP 팬은 한국어로 번역한 항의성 글을 게시하기도 했다. 이 팬은 "방탄소년단 덕분에 나라(대한민국)가 알려지고 안정적인 경제와 관광 수익을 얻고 있으면서도 정부가 감히 방탄소년단을 모욕하는 것인가"라며 "당신(대한민국)은 방탄소년단이 필요하지만, 방탄소년단은 그들(대한민국)이 필요하지 않다. 그들(대한민국)에게는 업보가 있을 것이고 곧 방탄소년단에게 용서를 구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BTS의 팬덤인 '아미'는 해당 논란과 관련해 '방탄소년단의 팬 아미' 명의로 일부 신문에 전면 광고 형식의 성명을 냈다. 아미는 성명문에서 "현 사태와 무관한 방탄소년단이 거짓 뉴스와 루머로 지대한 피해를 입고 있음에도 소속사로서 방관하고 있는 하이브를 규탄한다"고 주장했다.

일부 아미는 지난 4일 '군 복무 중인 아티스트를 방패 삼는 악질 회사', '소속사 여론전에 총알받이 방탄, 이딴 게 소속사냐' 등의 문구가 적힌 시위 트럭을 서울 용산 하이브 사옥 앞으로 보냈다.

이와 관련해 빅히트뮤직은 지난 2일 공식입장을 통해 "BTS의 명예를 훼손하는 여러 의혹 등은 사실이 아니며,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게시물들은 이미 수사기관에 1차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후에도 지속해서 모니터링 및 채증을 하고 추후 고소 예정"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