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한중일 정상회의, 26∼27일 서울 개최 확실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홈페이지 캡처

사진 홈페이지 캡처

한중일 정상회의가 오는 26∼27일 서울에서 개최되는 것이 확실해졌다고 일본 뉴스네트워크 JNN이 3일 보도했다.

JNN은 이날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한국, 중국, 일본 정부 조율 등을 거쳐 이 같은 일정으로 3국 정상회의를 개최한다는 방침을 사실상 확정했다고 전했다.

이번 정상회의에는 윤석열 대통령과 리창 중국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3국 정상회의를 개최를 계기로 양자 회담이 이뤄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한중일은 2019년 12월 중국 청두 회의 이후 중단된 3국 정상회의를 재개하는 방안을 협의해 왔다.

앞서 요미우리신문과 교도통신도 지난달 10일 한국, 중국, 일본 정부가 3국 정상회의를 서울에서 5월 26∼27일 전후에 개최하는 방향으로 조율에 들어갔다고 보도한 바 있다.

JNN은 “일본과 한국은 핵·미사일 개발로 위협 수준을 올리는 북한에 대해 중국이 역할을 해야 한다고 촉구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중국은 일본과 미국, 한국의 안보 협력을 흔들려는 의도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현 단계에선 오보다 아니다를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외교안보라인 관계자는 “3국간 공식 발표가 합의 안 됐지만 맞는 방향”이라며 “정확한 정상회의 시기, 이를 발표하는 시기와 방식에 대해 마지막 협의 단계에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