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기 뒤에 침대' 이런 아파트도 불티난다…中상하이 무슨 일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화장실 변기 바로 뒤에 침대가 있는 중국 상하이의 한 아파트. 사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캡처

화장실 변기 바로 뒤에 침대가 있는 중국 상하이의 한 아파트. 사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캡처

화장실 변기 바로 뒤에 침대가 있는 구조의 중국 상하이 한 작은 아파트가 매물로 나온 직후 거래가 완료됐다.

3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열악한 구조의 작은 아파트가 월세 300위안(약 5만6000원)에 즉시 매매되면서 대도시 주택 문제를 부각시켰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해당 아파트는 크기 5㎡(53제곱피트)에 불과한 초소형으로, 계단 아래에 위치해있다. 침실 앞쪽에 화장실 변기와 세면대가 자리하고 있어 씻다가 침구류가 물에 젖는 것을 유의해야 한다.

현관문을 열면 한 사람이 서 있을 수 있는 공간인 '거실'이 보이고, 나무 판자 하나로 이웃집과 구분되는 구조다.

열악한 환경이지만 이 아파트는 인터넷에 영상 광고가 올라오자마자 계약이 체결됐다. 매체는 "광고를 게재한 날 차량 공유 플랫폼 디디의 한 운전기사가 계약을 마쳤다"며 "월세가 워낙 저렴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매체는 이 아파트로 인해 상하이를 비롯한 중국 대도시의 비싼 집값과 임대료 문제가 재조명되고 있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이 아파트 광고가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선전 등 집값이 천정부지로 높은 1선 도시에서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젊은이들 사이에서 큰 반향을 일으켰다고 보도했다.

현지 부동산 평가기관에 따르면 상하이의 원룸형 아파트 평균 임대료는 월 5134위안(약 97만원)이 넘는다. 반면 상하이 인구의 절반은 한 달에 6000위안(약 114만원) 미만을 벌고 있다.

매체는 특히 웨이터, 경비원, 현금 출납원 등 서비스업 종사자의 평균 월급은 3500∼5000위안(약 66만∼95만원)에 불과하다며 이같은 이유로 월 임대료가 1000위안(약 19만원) 미만인 매물은 공개되자마자 즉각 거래된다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