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왜곡 가상현실 게임…로블록스, 물의 빚자 게임 삭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로블록스

사진 로블록스

5·18 민주화운동을 배경으로 한 가상현실 게임이 역사 왜곡 내용을 담았다가 논란이 일자 삭제됐다.

3일 5·18 기념재단에 따르면 메타버스 게임 플랫폼 ‘로블록스’ 측은 최근 5·18을 배경으로 한 게임 ‘그날의 광주’를 삭제 조치했다.

로블록스는 사용자들이 직접 게임이나 엔터테인먼트, 소셜미디어 등을 개발하거나 이용할 수 있는 가상 세계 경험 공유 플랫폼으로 초등학생 이용자들이 많다.

로블록스 사용자가 제작한 ‘그날의 광주’는 1980년 5월 항쟁이 치열했던 광주 금남로를 배경으로 시민군과 군경이 총격전을 벌이는 게임이다.

하지만 시민과 계엄군이 전투를 벌인 비극적 참상을 이용자들이 게임으로 재현한다는 설정 자체에 문제가 제기됐다.

특히 게임머니로 아이템을 사면 북한군이 될 수 있도록 하거나 게임 내 땅굴을 따라가면 인공기와 북한 노래가 나오기도 하는 등 대표적인 5·18 역사 왜곡 주제인 북한군 침투설도 그대로 차용했다.

누적 이용자 수가 1만5000명이 넘었는데 이 게임을 접한 한 초등학생이 제보를 하면서 외부에 알려진 후 플랫폼의 조치로 삭제됐다.

로블록스 측은 “해당 콘텐츠로 인해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 사과드린다”며 “로블록스에서 모두의 안전과 시민의식을 증진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당사의 커뮤니티 규정은 현실 세계의 민감한 사건의 묘사를 명시적으로 금지하고 있으며 수천 명의 검열팀을 포함한 전문 담당팀과 자동화된 탐지 도구를 통해 플랫폼을 면밀히 모니터링해서 이러한 규정을 시행하고 있다”며 “정책을 위반한 것으로 확인되는 모든 콘텐츠나 개인에 대해 신속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5·18 기념재단 관계자는 “게임이 삭제된 만큼 추가 법적 대응은 하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5·18 역사를 왜곡·폄훼하는 활동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