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금리인하 원점?…이창용 "4월과 상황 다르다" 변수 셋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일(현지시간) 아시아개발은행(ADB) 연차 총회 참석차 방문한 조지아 트빌리시에서 국내 기자단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2일(현지시간) 아시아개발은행(ADB) 연차 총회 참석차 방문한 조지아 트빌리시에서 국내 기자단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5월 기준금리 결정과 관련해 "4월 통화정책방향(통방) 회의가 이달 통방 회의의 근거가 되기 힘들어졌다"고 밝혔다. 미국 통화정책과 한국 경제 성장세, 지정학적 리스크 같은 주요 전제가 달라지면서 한은의 금리(연 3.5%) 조정 논의가 사실상 '원점'으로 돌아간 셈이다.

이창용 총재는 2일(현지시간) 아시아개발은행(ADB) 연차 총회 참석차 방문한 조지아 트빌리시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이 총재는 "원점이란 표현을 하긴 그렇지만 4월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 때와 상황이 바뀌어서 (통화정책 방향을) 다시 점검해야 한다. 5월 통방 회의가 굉장히 중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한 달 새 바뀐 환경으로 ▶미국의 금리 인하 지연 ▶국내 1분기 '깜짝' 성장세 ▶중동발(發) 지정학적 위기 확대 등 3가지를 들었다. 이들은 주로 '피벗'(통화정책 전환)을 지연하는 요인으로 꼽히는 변수다.

미 연방준비제도(Fed)는 1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통해 금리(5.25~5.5%)를 6연속 동결했다. 고물가 기조가 이어지는 가운데 당초 예상된 연내 3회가 아니라 1~2회 수준의 금리 인하가 이뤄질 거란 관측이 나온다. 이 총재는 "전 세계가 생각하는 건 견조한 경기, 물가 수준을 볼 때 미국 금리 인하 시점이 뒤로 미뤄졌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국내에선 지난달 발표된 1분기 경제성장률이 1.3%(전 분기 대비·속보치)로 '서프라이즈'를 찍었다. 경기 부양을 위한 금리 인하 시급성이 이전보다 떨어진 셈이다. 또한 이 총재는 "4월 통방 회의 이후 지정학적 긴장, 특히 중동 사태가 악화하면서 유가와 환율 변동성이 커졌다"고 짚었다. 지난달 국제유가는 배럴당 90달러를 오르내렸고, 달러당 원화값은 장중 1400원까지 내려간(환율은 상승) 바 있다.

이달 23일 금통위 통방 회의엔 기존 조윤제·서영경 금통위원 대신 김종화·이수형 위원이 새로 합류한다. 이 총재는 "금통위원 생각이 중요한데 (4월 금통위 이후) 2명이 바뀌었고, 제가 여기에 있으면서 금통위원들과 논의할 시간이 없었다"면서 "5월 전망 전에 3가지 영향 중에 우리가 놓친 게 무엇인지, 통화정책에 어떤 영향을 줄지 커뮤니케이션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은은 이달 회의에서 수정 경제 전망도 내놓는다. 지난 2월 경제 전망에선 올해 연간 성장률을 2.1%로 제시했는데, 1분기 성장세가 수출·내수 모두 호조를 보이면서 전망치도 올라갈 전망이다. 이 총재는 "국내총생산(GDP)이 높게 나온 건 분명 좋은 뉴스다. (전망치를) 얼마를 상향하느냐가 문제"라면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수정전망치(2.2%→2.6%)만큼 갈 것인지는 자료를 보고 조정해야 하지만 상향 조정이 불가피한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