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종금·포스증권 합병…우리금융 10년만에 증권업 재진출

중앙일보

입력

우리금융그룹이 다시 증권업에 진출한다. 우리투자증권을 농협금융지주에 매각한 지 약 10년 만이다.

우리금융지주는 3일 이사회를 열어 자회사인 우리종합금융과 한국포스증권의 합병을 추진하고, 합병법인을 자회사로 편입하는 안건을 결의했다. 이날 우리종합금융과 한국포스증권도 각 이사회를 통해 합병(존속법인 한국포스증권)을 결의하고 합병 계약을 체결한다.

우리금융지주는 그간 비(非)은행 부문의 핵심 업권인 증권업 진출을 위해 꾸준히 증권사 인수ㆍ합병(M&A)을 추진해왔다. 최근 수년간 진행된 투자은행(IB) 역량 강화, 5000억원 유상증자, 증권 전문 인력 영입, 사옥 여의도 이전 등도 증권업 진출을 염두에 둔 사전 작업으로 해석된다. M&A 대상으로 낙점된 한국포스증권은 현재 3700개 이상의 펀드 상품을 판매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온라인 펀드 전문 플랫폼이다. 개인 고객 28만명, 고객자금 6조5000억원을 확보하고 있다.

우리금융은 합병 증권사를 IB와 디지털 부문에서 경쟁력을 갖춘 증권사로 육성할 계획이다.합병 증권사는 자기자본 기준 18위권의 중형 증권사로, 금융위원회 인가 등의 절차를 밟아 올해 3분기 중 출범할 계획이다.

이정수 우리금융지주 전략부문 부사장은 “이번 증권사 편입으로 벤처캐피탈ㆍ캐피탈ㆍ은행ㆍ증권ㆍ자산운용ㆍPE(사모투자사)ㆍF&I(부실채권 전문투자사)로 이어지는 기업 생애주기별 금융서비스 체제를 완성했다”며 “기업금융 명가 재건에 한 걸음 더 가까이 다가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합병 증권사는 지주사의 전폭적 지원을 바탕으로 자체 성장과 증권사 추가 M&A 등을 통해 10년 내 업계 톱10 초대형 IB로 성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