뼛조각 200개 맞추니 완성된 얼굴…7만5000년 전 여성이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달 25일(현지시간) 영국의 연구팀이 7만5000년 전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 네안데르탈인 여성 '샤니다르 Z'의 얼굴을 공개했다. AFP=연합뉴스

지난달 25일(현지시간) 영국의 연구팀이 7만5000년 전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 네안데르탈인 여성 '샤니다르 Z'의 얼굴을 공개했다. AFP=연합뉴스

7만5000년 전 살았던 것으로 추정되는 네안데르탈인 여성의 얼굴이 영국 대학 연구팀에 의해 구현됐다.

1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에 따르면 영국 케임브리지대 연구팀은 2018년 이라크 샤니다르 동굴 유적에서 발굴한 유골 화석을 통해 구현한 네안데르탈 여성의 얼굴을 공개했다.

화석이 발굴된 동굴의 이름을 따 '샤니다르 Z'로 명명한 이 네안데르탈인의 나이는 사망 당시 40대 중반이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연구팀은 샤니다르 Z의 두개골 조각 200여개를 9개월에 걸쳐 조립해 그의 생전 모습으로 추정되는 얼굴을 구현해냈다.

샤니다르 Z 유골 화석 발굴과 조립을 이끈 엠마 포머로이 박사는 이 과정이 "매우 아슬아슬한 3D 지그소 퍼즐"을 조립하는 과정과 같았다며 "일부 창작된 부분도 있지만 실제 두개골과 네안데르탈인에 대한 데이터에 기초해 만들어진 얼굴"이라고 설명했다.

포머로이 박사에 따르면 샤니다르 Z의 얼굴은 약 1.5m로 추정되는 그의 키에 비해 다소 큰 편으로, 높은 눈썹 뼈를 가진 것이 특징이다.

포머로이 박사는 "그는 지금은 보기 힘든 꽤 큰 눈썹 뼈를 갖고 있지만, 현대식 복장을 하고 있다면 크게 눈에 띄지는 않을 정도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네안데르탈인은 35만년 전 처음 등장해 약 30만년간 유럽과 중동, 중앙아시아 산맥 등에서 살았던 것으로 추정된다. 현생 인류인 호모 사피엔스와 상당 기간 공존하다 절멸된 인류로, 현대인에게 일부 유전자를 남긴 것으로 분석돼 주목받는 존재다.

샤니다르 Z의 유골 화석이 발굴된 샤니다르 동굴은 1950년대부터 10여 명의 네안데르탈인 화석이 발굴돼 20세기 중반을 대표하는 주요 유적으로 꼽히는 곳이다.

샤니다르 Z는 이 동굴에서 20여년 만에 발굴된 새 네안데르탈인의 화석으로도 관심을 모았다.

이 동굴에서 여러 네안데르탈인의 화석이 발굴된 것은 네안데르탈인에게 죽은 이의 시신을 특정 장소에 묻는 관습이 있었음을 보여준다. 과학자들은 이를 네안데르탈인이 지능이 낮고 잔인한 종이었다는 통념을 반박하는 증거로 보고 있다.

포머로이 박사는 "(이번에 공개된 샤니다르 Z의 얼굴은) 현대 해부학과 7만5000년이라는 시간의 격차를 해소하는 데 도움을 줬다"고 평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