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과 몸싸움 끝에 구급대 출동" 기사에…브리트니 "가짜 뉴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브리트니 스피어스. AP=연합뉴스

브리트니 스피어스. AP=연합뉴스

미국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42)가 호텔에서 남자친구와 몸싸움을 벌이다 가벼운 상처를 입어 구급대가 출동했다고 CNN 등이 2일(현지시간)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스피어스는 전날 밤 로스앤젤레스(LA)의 웨스트 할리우드에 있는 한 고급 호텔에서 남자친구와 "큰 싸움"을 벌여 구급대가 현장에 출동했다.

이후 스피어스는 개인 경호팀과 함께 호텔을 떠났으며, 현재 집에서 안전하게 머물고 있다고 한다.

페이지식스는 "LA 경찰국이 이날 0시 42분쯤 해당 호텔에서 '한 성인 여성이 다쳤다'는 911 신고를 받았으며, 이에 따라 구급대가 현장에 출동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스피어스의 남자친구가 '폴 리처드 솔캬리즈'라는 이름의 37세 일반인 남성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호텔 밖에서 스피어스가 몸에 담요를 걸친 채 베개를 들고 이 남성과 함께 서 있는 모습이 찍힌 사진을 공개했다.

하지만 스피어스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 뉴스는 가짜!!!"라며 해당 기사 내용을 부인했다.

이어 "나는 어젯밤 발목을 삐었고, 구급대가 불법으로 내 문 앞에 나타났다"며 "그들은 내 방에 들어오지 않았지만 나는 정말로 불쾌했다. 나는 보스턴으로 이사한다!!! 평화"라고 적었다.

앞서 페이지식스는 스피어스가 지난해 8월 전 남편 샘 아스가리(29)와 결별한 뒤 솔리즈와 가까워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솔리즈가 2022년 스피어스의 저택에 건물 청소 인력으로 고용된 뒤 여러 범죄 전과가 탄로 나면서 해고됐다고 전했다.

이에 스피어스와 가까운 지인들이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해 매우 우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AP통신은 이날 스피어스와 아스가리의 이혼이 법원에서 확정됐다고 전했다.

스피어스는 2016년 아스가리를 만나 교제하기 시작해 2022년 6월 결혼했다가 약 2년 만에 공식적으로 남남이 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