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계 삼겹살' 불똥 튈라…과감히 자르고 펼쳐 보여주는 그곳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제주도 흑돼지 저도 비계 테러 당했어요’ 게시물 속 흑돼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지난 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제주도 흑돼지 저도 비계 테러 당했어요’ 게시물 속 흑돼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최근 제주 유명 음식점에서 ‘비계 삼겹살’ 판매 논란이 불거지고 소비자 불안이 이어지자 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 등 국내 대형마트 3사는 삼겹살 제품의 과지방 부위를 과감히 자르고 펼쳐서 포장하는 등 품질 관리 기준을 대폭 강화했다.

2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비계 삼겹살’ 논란은 그동안 삼겹살데이(3월 3일) 때나 유명 식당에 다녀온 고객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사진과 함께 불만을 제기하면서 여러 차례 반복됐다.

최근에는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지난달 29일 한 고객이 ‘열받아서 잠이 안 옵니다(제주도 가지 마세요)’라는 제목으로 “98% 이상이 비계인 15만원짜리 삼겹살을 먹은 이야기를 하겠다”는 글과 사진을 올려 논란이 됐다.

지난달 29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열받아서 잠이 안 옵니다(제주도 가지 마세요)’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문제의 ‘비계 삼겹살’.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지난달 29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열받아서 잠이 안 옵니다(제주도 가지 마세요)’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문제의 ‘비계 삼겹살’.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해 삼겹살데이에 비계 삼겹살 논란이 불거지자 ‘삼겹살 품질관리 매뉴얼’을 제정해 육가공 협회와 대형 마트 축산업자에게 “대형마트에서 판매하는 소포장 삼겹살 껍데기에 붙은 지방 두께를 1㎝ 이하, 오겹살은 1.5㎝ 이하까지 제거하라”고 권고했다. 또 지방 함량뿐 아니라 소비자가 눈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기존처럼 삼겹살을 구부려 포장하는 대신 모든 삼겹살 단면을 보이도록 펼쳐서 투명 용기에 포장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이마트의 경우 삼겹살 제품의 과지방 부위를 방지하기 위해 협력사 1차 검수와 축산물가공센터(미트센터) 2차 검수, 매장 단위 3차 검수 등 ‘삼중 확인’ 작업을 하고 있다. 각 단계에서 과지방 상품을 집중적으로 선별하고, 필요시 추가 지방제거 작업을 하는 한편 소비자가 불만 제기 시 환불 보상제를 운용하고 있다.

롯데마트는 올해 초 삼겹살 품질 관리를 강화하고자 신선품질혁신센터에 인공지능(AI) 선별 시스템을 도입해 딥러닝(심층학습) 기반 AI 장비가 삼겹살 단면을 분석해 살코기와 지방의 비중을 확인하고 과지방 삼겹살을 선별하고 있다.

롯데마트는 상품화 과정에서 과감한 지방 제거 방법을 도입해 소위 ‘떡 지방’(과다하게 생성된 지방 덩어리)이 형성되는 흉추 10번부터 14번 갈빗대 부위를 전체 절단한다.

아울러 고객 눈속임이 없도록 삼겹살을 접거나 말아서 포장하는 방식을 전면 금지하고 포장 용기를 기존보다 15%가량 큰 것으로 교체해 고기를 펼쳐서 그대로 포장하도록 했다.

롯데마트 신선품질혁신센터의 삼겹살 지방 선별 AI 시스템. 사진 롯데마트

롯데마트 신선품질혁신센터의 삼겹살 지방 선별 AI 시스템. 사진 롯데마트

홈플러스는 지방이 가장 두꺼운 부분을 기준으로 ‘껍질 없는 삼겹살’(박피)은 1cm 이하, ‘껍질 있는 삼겹살’(미박)은 1.5cm 이하로 상품화하고 있다. 삼겹살 원료육에서 지방이 50% 이상 확인되면 내부 규정에 따라 폐기하고 있다.

홈플러스는 올해 삼겹살데이를 대비해 ‘축산 명장’ 직원이 전국 매장을 돌며 삼겹살 손질 가이드라인이 준수되도록 현장 코칭도 진행했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삼겹살 지방 두께에 대한 고객 불만 발생 시 100% 환불은 물론 해당 점포 확인을 통한 경고 및 재발 방지 주의를 주고 있다”며 “이러한 엄격한 관리 기준 도입 후 돈육 구매 고객 불만 건수는 절반가량 줄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