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SA 출신 존 리 “한국, 다른나라 안 간 곳 갈 수 있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2면

윤영빈(左), 존 리(右)

윤영빈(左), 존 리(右)

한국판 ‘NASA’(미국항공우주국)로 불리는 우주항공청(이하 우주청)은 민간이 주도하는 뉴스페이스(new space) 시대를 열 수 있을까. 오는 27일 출범하는 우주항공청 윤영빈 청장 내정자, 노경원 차장 내정자, 존 리(John Lee) 우주항공임무 본부장 내정자는 2일 서울 종로구에서 간담회를 열고 운영비전을 밝혔다.

윤 내정자는 “기존의 정부 주도 사업 방식에서 벗어나 민간과의 역할 분담을 재정립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예전에는 성능, 결과가 중요했는데 민간 주도로 바뀌면서 (우주 산업에서) ‘비용을 얼마나 줄일 수 있냐’가 중요해졌다”며 “(미국 스페이스X처럼) 수십 번 쏘는 (재활용 가능한) 발사체가 나왔는데 (우리 기술과는) 여전히 격차가 크지만, 이를 줄여나갈 방안을 치밀하게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민간 업체가 위성, 소형 발사 서비스 등 상업용 우주개발을 주도하면 우주청을 비롯한 정부 기관은 성공 확률이 낮은 장기적인 미션을 추진하는 형태로 역할 분담이 될 전망이다. 윤 내정자는 서울대 항공우주공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미시간대 항공우주공학과 박사 학위를 받은 우주 전문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차세대우주추진연구센터(ERC) 센터장을 맡는 등 약 40년간 발사체 연구에 집중해 왔다.

NASA에서 30년간 근무한 존 리 내정자는 국제적 네트워크와 대형 프로젝트를 이끈 경험 때문에 기대를 받는 인물이다. 그는 “목표 지향, 국제표준, 핵심가치 등 세 가지를 갖추겠다”면서 NASA의 문화처럼 구성원들의 팀워크를 최우선 가치로 삼겠다고 밝혔다. 존 리 내정자는 “한국에서 처음 하는 우주 미션, 다른 나라가 안 가본 곳을 갈 수 있다 생각한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우주청 개청이 임박한 상황에서 신임 지휘부는 발사체, 위성, 발사 서비스 등 3가지를 강조했다. 윤 내정자는 “우주청 개청이 늦은 감이 없지 않다. 벤치마킹 사례로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가 있다. 단계별로 올라갈 계획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존 리 내정자는 “내가 할 역할은 물(연구개발)을 더 부어야 한다는 거다. (민간 분야를 포함해) 윈윈하는 관계로 우리나라 전체가 같이 올라갈 수 있는 계획을 짜야 우주청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존 리 내정자는 평소 ‘라그랑주점’이 한국의 대표 우주 미션이 돼야 한다고 밝혀 왔다. 라그랑주점은 태양과 지구 간 중력이 균형을 이루는 5개의 점이다. 이 중 태양, 지구와 삼각 꼭짓점을 이루는 L4점은 우주정거장 건설 등에 적합한 곳으로 꼽힌다. 존 리 내정자는 과거 ‘한국이 L4에 인류 최초 탐사선을 보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