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새만금 태양광 비리 의혹' 신영대 의원 사무실 압수수색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검찰이 새만금 태양광 발전사업 비리 의혹과 관련해 신영대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뉴스1

검찰이 새만금 태양광 발전사업 비리 의혹과 관련해 신영대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뉴스1

‘새만금 태양광 사업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신영대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서울북부지검 국가재정범죄합수단(단장 민경호 부장검사)은 2일 전북 군산에 위치한 신영대 의원의 지역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군산시민발전주식회사 대표 서모씨가 신 의원에 청탁성 보고를 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 의원에게 청탁성 보고를 한 의혹을 받는 서씨는 알선수재 혐의로 지난달 17일 구속됐다. 한국수력원자력과 현대글로벌이 설립한 특수목적법인(SPC) 새만금솔라파워 사업 단장 최모씨로부터 정관계 로비를 대가로 1억원을 받은 혐의다. 검찰은 서씨에게 돈을 건넨 최씨도 업무상횡령 등의 혐의로 지난달 9일 구속기소 했다. 검찰은 새만금솔라파워가 시민단체의 환경오염 민원 등으로 수상태양광 사업이 지체되자 최씨가 서씨를 통해 정관계 청탁을 시도한 것으로 파악 중이다.

최씨의 요청대로 서씨가 실제로 정치권에 돈을 전달했는지가 수사 쟁점이 될 전망이다.

검찰 수사는 앞서 ‘새만금 태양광 사업 특혜 의혹’의 핵심 피의자인 전주 중견 건설사 대표 A씨(64)가 지난달 28일 전북 임실의 옥정호에서 숨진 채 발견되면서 난항에 부딪히기도 했다. 2020년 10월 A씨 업체가 새만금 육상태양광 2구역 발전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게 이번 사건의 발단이 돼서다.

새만금 수상태양광 발전 사업은 2025년까지 새만금호 전체 면적 약 7%인 28㎢에 2100㎿급 수상태양광 단지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4조 6000억 규모다. 이중 A씨가 수주한 육상태양광 2구역은 시민발전주식회사(군산시 출자)와 한국서부발전이 1268억원을 들여 군산시 내초동 1.2㎢ 부지에 99㎿급 태양광 발전소를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2-1공구(49.5㎿), 2-2공구(49.5㎿)로 나눠 추진했는데, 5개 업체가 응모한 2-2공구에서 A씨 업체가 포함된 컨소시엄이 사업권을 따냈다. 새만금 육상태양광 발전소는 2021년 12월 준공돼 가동 중이다.

이번 수사는 감사원 의뢰로 시작됐다. 감사원은 2021년 12월 한수원이 새만금 수상 태양광 발전사업을 추진하면서 무자격 업체에 설계용역을 맡겼다는 내용의 공익감사 결과를 공개하고,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