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과 화상회의 때 실시간 번역...삼성 계열사들이 쓰는 삼성SDS의 생성AI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황성우 삼성SDS 대표가 2일 서울 송파구 잠실캠퍼스에서 열린 미디어 데이 행사에서 기업용 생성형 인공지능(AI) 서비스 패브릭스(FabriX)와 브리티 코파일럿(Brity Copilot)의 출시를 알리고 있다. 삼성SDS

황성우 삼성SDS 대표가 2일 서울 송파구 잠실캠퍼스에서 열린 미디어 데이 행사에서 기업용 생성형 인공지능(AI) 서비스 패브릭스(FabriX)와 브리티 코파일럿(Brity Copilot)의 출시를 알리고 있다. 삼성SDS

해외 고객사와 화상회의시 화면에 영어와 한글 자막을 실시간으로 띄워준다. 회의를 마치면 회의 내용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한 요약본과 회의록을 작성한다. 채팅하듯 ‘회의 주제 관련 데이터 좀 찾아줘’라고 채팅창에 쓰기만 해도 기업 내·외부 자료를 검색해 결과를 뽑아준다. 이 모든 내용을 다른 직원에게 공유할 이메일도 알아서 척척 작성한다. 삼성SDS가 새로 출시한 기업용 생성 AI(인공지능)이 하는 일들이다.

삼성SDS는 2일 서울 송파구 잠실캠퍼스에서 미디어데이 행사를 열고 기업용 생성 AI 서비스 ‘패브릭스’(FabriX)와 ‘브리티 코파일럿’(Brity Copilot)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황성우 삼성SDS 대표는 “기업 업무의 하이퍼오토메이션(초자동화)이 가능해졌다”며 “삼성이 스마트폰, TV, 가전 분야에서 소비자를 만족시켰던 AI 혁신을 기업 내 일상 업무에서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도 쓰는 기업용 챗GPT

삼성SDS, 생성형 AI 서비스 FabriX와 Brity Copilot 출시했다. 사진은 서비스를 소개하는 송해구 솔루션사업부장. 삼성 SDS

삼성SDS, 생성형 AI 서비스 FabriX와 Brity Copilot 출시했다. 사진은 서비스를 소개하는 송해구 솔루션사업부장. 삼성 SDS

패브릭스는 기업의 업무 시스템을 AI와 원스톱으로 연결하는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다. 기업의 내부 데이터, 지식 자산 등 사내 정보기술(IT) 자원을 생성 AI와 연결해 손쉽게 공유하며 쓸 수 있도록 지원한다. 직원들은 오픈AI의 챗GPT에서 채팅하듯, 업무에 필요한 내용을 패브릭스에 질문할 수 있다. 기업용 맞춤 거대언어모델(LLM)을 적용한 패브릭스는 업종에 특화된 전문 용어나 데이터가 사전에 학습돼 있다.

패브릭스 내 응용프로그램인터페이스(API)를 활용해 직원 개개인에 필요한 업무 보조용 AI인 ‘코파일럿’(부조종사)으로 만들어 쓸 수도 있다. 이 회사의 구형준 클라우드서비스사업부장(부사장)은 “전문지식 없이도 30분 내 업무에 활용할 수 있는 코파일럿을 만들 수 있으며, 이렇게 만든 코파일럿을 동료와 공유해 같이 쓸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이날 소개한 또 다른 서비스인 브리티 코파일럿은 이메일·메신저·미팅 문서관리 등 일반적인 업무를 지원하는 협업 솔루션이다. 영상회의 중 발표자의 음성을 인식해 실시간 자막(한국어·영어)으로 기록하고 13개국어로 번역도 한다. 회의록이나 이메일·메신저 내용 요약, 이메일 초안 작성도 가능하다.

삼성SDS는 브리티 코파일럿의 한국어 음성 인식 정확도가 94%로 매우 높다고 강조했다. 송해구 솔루션사업부장(부사장)은 “임직원 약 1만명을 대상으로 한 달간 시범서비스한 결과 회의록 작성 시간은 기존보다 75% 이상, 이메일 작성 시간도 60% 이상 줄었다”라고 설명했다.

현재 패브릭스는 삼성그룹의 24개 관계사 대부분이 쓰고 있다. 브리티 코파일럿은 2분기 이내에 삼성전자에서 도입하고. 이후 금융·부품 계열사 순으로 확대해 연내에 그룹 전체가 쓰는 것을 목표로 한다. 그 외에도 삼성SDS는 외부 고객사 150곳을 확보해 200개 이상의 적용 사례를 수집했다고 밝혔다. 현재 10만명 수준인 패브릭스 사용자를 연내에 20만명까지 늘리는 게 목표다.

AI시대 맞춰 체질전환

삼성SDS는 삼성 그룹의 IT솔루션을 담당하는 SI(시스템통합) 기업에서 출발했지만 클라우드 사업과 생성 AI 서비스 시장으로 영역을 화대하며 체질을 개선해왔다. 구 부사장은 “회사는 이미 2017년부터 머신러닝(기계학습) 플랫폼을 개발하는 등 생성 AI 분야를 연구해왔고 2020년에는 한국어 LLM을 확보했다”라며 “AI와 데이터 관련 특허도 411개 보유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실적에서도 드러난다. 삼성SDS는 1분기 매출은 4.5% 감소한 3조2473억원을 기록했다. 하지만 클라우드 분야 사업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29% 성장한 영향으로 전체 영업이익은 16.2% 증가했다.

경쟁사들 역시 기업용 생성AI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LG CNS는 기업 고객을 위한 생성 AI 플랫폼 ‘디에이피 젠 AI’을 고도화하며 수익 다각화를 노리고 있다. 생성AI를 활용하고 싶지만, 이를 체계적으로 운영·관리할 플랫폼이 없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 고객을 위한 서비스다. SK C&C도 LLM과 경량언어모델(sLLM) 기반 서비스를 기업들이 구축하고 활용할 수 있게 지원하는 ‘솔루어’를 공개했다. 포춘 비즈니스 인사이트에 따르면, 글로벌 생성 AI 시장 규모는 2023년 438억 7000만 달러에서 2030년 약 6680억 달러로 약 15배 증가할 전망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