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계 삼겹살' 논란 커지자, 제주지사 나섰다 "음식점 점검 시작"

중앙일보

입력

오영훈 제주지사. 사진 제주도

오영훈 제주지사. 사진 제주도

제주 유명 음식점의 이른바 '비계 삼겹살' 판매 논란에 대해 오영훈 제주지사가 "위생 관련 부서를 통해 이 같은 문제가 없도록 점검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오 지사는 2일 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위생 관련 부서에 음식점 지도·감독 권한이 있어 이런 문제가 없도록 내부적으로 홍보를 강화하는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우선 축산분야 지도·감독 강화의 필요성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오 지사는 다만 "민간 차원에서 진행되는 사업체 운영과 관련한 문제에 과도하게 접근하기는 어려운 측면이 있다"면서 "식문화 자체에 차이도 있을 수 있는 점도 감안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열받아서 잠이 안 옵니다(제주도 가지 마세요)'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비계 삼겹살에 대한 사진이 올라왔다.

이 게시글 작성자는 "98% 이상이 비계인 15만원짜리 삼겹살을 먹은 이야기를 하겠다"며 "비계가 대부분인 고기를 받고 직원에게 항의했으나 직원은 '이 정도면 고기 비율이 많은 편'이라며 별도 조처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댓글이 달리며 논란이 커지자 음식점 사장이라고 밝힌 A씨는 "당시 상황과 이유, 사실관계를 떠나 비계 비율이 많은 고기가 제공돼 불만족스럽게 한 부분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머리를 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