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고 성적 낸 휠체어 컬링… 국가대표 격려 만찬 포상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대한장애인컬링협회가 역대 최고의 성적을 낸 국가대표 선수단을 격려하는 만찬 행사를 열었다.

대한장애인컬링협회는 4월 30일 서울 올림픽파크텔에서 2023~2024시즌 국가대표 선수단을 초청해 만찬을 함께 했다. 윤경선 대한장애인컬링협회장과 2023 에르주룸 겨울데플림픽에서 농아인컬링 최초로 은메달을 획득한 남자부(임성민 감독, 윤순영-김덕순-정진웅-정재원-김민재)와 믹스더블부(윤순영-김지수)이 자리했다.

아울러 2024 세계휠체어믹스더블컬링선수권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금메달을 획득한 창원시청 선수단(황봉경 감독, 박미혜 코치, 조민경-정태영)도 참석했다. 만찬 이후엔 역대 최고의 성적을 낸 장애인컬링국가대표 선수단에 포상금이 전달됐다.

윤경선 회장은 "주어진 환경 속에 최선을 다해 국제대회에서 역대 최고의 성적을 가져다준 선수단 덕분에 대한민국 장애인컬링의 위상이 높아졌고, 우리 선수단이 너무 자랑스럽고 감사하다"고 축하했다. 이어 "선수들이 보다 좋은 환경에서 대회를 준비하고, 대한민국 장애인컬링이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협회 또한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대한장애인컬링협회는 전반기에 2024 코리아휠체어컬링리그를 개최하고, 하반기에 비장애인과 장애인이 함께하는 컬링에서 최초의 어울림대회를 준비하고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