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립대학교, 숭실대학교와 함께 ‘2024년 서울시 희망의 인문학 과정 합동 입학식’ 성료

중앙일보

입력

 서울시 희망의 인문학 과정

서울시 희망의 인문학 과정

서울시립대학교(총장 원용걸)는 숭실대학교(총장 장범식)와 함께 30일 숭실대학교 벤처관에서 '2024년 서울시 희망의 인문학 과정 합동 입학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입학식에는 오세훈 서울시장, 원용걸 서울시립대학교 총장, 장범식 숭실대학교 총장을 비롯하여 과정 입학생들과 담당 교수진, 각 시설 관계자 등 약 300명이 참석하여 입학식이 진행되었다.

서울시립대학교는 이번 2024년 과정에서 ‘슬기로운 대학생활’이라는 주제로 과정에 참여하는 노숙인과 사회적 약자들이 대학생활을 체험하고 학내 구성원들과 소통함으로써 사회적 관계를 회복하고 자존감을 고취하고자 한다.

‘희망의 인문학’은 노숙인과 저소득층 등 우리 사회 약자들이 세상에 대한 새로운 시각과 자기 성찰을 통해 자존감을 회복하고 사회복귀에 대한 의지를 제고하여 새로운 인생을 살 수 있도록 돕는 프로그램으로, 지난 2012년 이후 잠시 중단되었다가 2022년에 부활해 이후 매년 진행되고 있다. 올해 서울시 희망의 인문학 사업은 4월부터 12월까지 운영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