킴 카다시안도 맞은 '뱀파이어 주사' 뭐길래…HIV 감염 충격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뱀파이어 시술을 받은 미국 유명 인플루언서 킴 카다시안.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뱀파이어 시술을 받은 미국 유명 인플루언서 킴 카다시안.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미국 뉴멕시코주의 무면허 성형시술소에서 이른바 '뱀파이어 시술'로 불리는 PRP(자가혈소판풍부혈장) 주사를 맞은 여성 3명이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현지시간) BBC 등에 따르면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최근 발간한 보고서에서 질병 발생 및 사망률 보고서에서 뉴멕시코주 보건당국과 공동으로 진행한 역학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뉴멕시코주에서는 2018년 한 40대 여성이 약물 남용이나 성적 접촉, 수혈 등 의심할 만한 요인이 없는데도 HIV에 감염되는 일이 있었다. 관련 조사에 나선 보건당국은 피해 여성이 현지 무면허 미용업소에서 PRP 시술을 받다가 HIV에 감염됐을 수 있다고 보고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추적 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총 5건의 HIV 감염 사례가 확인됐다. 이전부터 HIV 보균자였던 2명을 제외한 나머지 3명은 모두 문제의 업소에서 PRP 시술을 받다가 HIV에 감염된 것으로 드러났다. CDC는 "한 번 쓰고 버려야 할 일회용 장비를 재사용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PRP는 피시술자의 혈액을 뽑아 원심분리기로 혈소판이 풍부한 혈장을 분리한 뒤 이를 미세한 바늘로 얼굴에 다시 주입해 피부 재생을 돕는다. 시술 과정에서 바늘 등을 재활용하면서 감염이 확산했을 것이라는 게 CDC 설명이다.

CDC는 "멸균되지 않은 주사기가 HIV 감염 경로라는 건 잘 알려진 사실"이라면서도 "미용 주사 서비스 과정에서 오염된 혈액을 통해 HIV가 전파된 사례가 보고된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했다.

문제의 미용업소는 보건당국의 조사가 시작되자 2018년 말 문을 닫았으며, 62세 소유주는 무면허 의료 행위로 3년 6개월의 징역형에 처했다고 BBC는 보도했다.

뱀파이어 시술은 미국 유명 인플루언서이자 사업가 킴 카다시안이 2013년 받아 화제가 되기도 했다. 그는 시술 직후 피범벅이 된 얼굴 사진을 공개하는가 하면, 몇 년 후 "정말 거칠고 고통스럽다"며 관련 시술을 다시는 받지 못하겠다고 언급했다. 이 시술은 허가된 의료 기관에서 받을 경우 최대 1600파운드(약 276만원)의 비용이 들 수 있다고 BBC는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