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판 기생충이냐" 황당…편의점 취업한 부부가 벌인 짓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편의점에 직원으로 취업한 40대 부부가 주인 행세를 하며 1000여만원 어치의 돈과 물품을 마음대로 빼돌린 사건이 발생했다. MBN 캡처

편의점에 직원으로 취업한 40대 부부가 주인 행세를 하며 1000여만원 어치의 돈과 물품을 마음대로 빼돌린 사건이 발생했다. MBN 캡처

편의점에 직원으로 취업한 40대 부부가 주인 행세를 하며 1000여만원 어치의 돈과 물품을 마음대로 빼돌린 사건이 발생했다. 편의점 주인은 “영화 ‘기생충’을 보는 듯했다”며 황당해했다.

29일 MBN에 따르면 전북 임실군의 한 편의점 점주인 A씨는 최근 지난해 8월 해당 편의점에 취업한 뒤 5개월간 근무하다 사라진 40대 남성 직원 B씨와 40대 여성 직원 C씨를 경찰에 고소했다. 직원 B씨와 C씨는 부부 사이다.

점주 A씨가 이들이 사라진 후 확인한 CCTV(폐쇄회로) 영상에 의하면 이들은 편의점에서 먹고 자며 편의점 물품을 계산도 하지 않고 무단 사용했다. 또 1000만원이 넘는 현금과 각종 편의점 물품을 들고 사라졌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여성 직원 C씨는 자연스럽게 샌드위치를 골라 먹었고, 남성 직원 B씨는 진열장에서 담배를 꺼내거나 음료를 마셨다.

또 세제와 같은 생필품을 계산하지 않고 가져가거나 금고에서 현금을 꺼내가는 모습도 보였다.

한 마을 주민은 이들에 대해 “담배를 사러 가면 (내가 준) 돈을 ‘금고가 고장 났는데요’ 그러면서 자기 주머니에 넣더라”고 말했다. 손님이 신용카드가 아닌 현금으로 결제하는 경우에는 수차례 돈을 주머니에 챙긴 것으로 전해졌다.

점주 A씨는 “아이가 있는 부부였다”며 “(제가) 편의점 말고도 사업을 여러 곳 하고 있어서 믿고 맡겼는데 황당하고 어이가 없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