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모두 권리가 있어요!” 유니세프 한국위원회 ‘책읽는 서울광장’ 아동권리 부스 운영

중앙일보

입력

△ 5월 4일·5일과 6월 15일· 16일 ‘책읽는 서울광장’에 전개되는 아동권리 부스 소개 자료(사진제공=유니세프 한국위원회)

△ 5월 4일·5일과 6월 15일· 16일 ‘책읽는 서울광장’에 전개되는 아동권리 부스 소개 자료(사진제공=유니세프 한국위원회)

유니세프 한국위원회(회장 정갑영)는 5월 4일·5일과 6월 15일·16일 ‘책읽는 서울광장’에서 아동권리 부스 “우리 모두 권리가 있어요!”를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5월과 6월 아동권리 인식 제고를 위해 전개되는 이번 부스는 주말 도심을 찾는 많은 시민들에게 다양한 교육 및 놀이 체험 프로그램 등을 제공해 어린이는 물론 어른들도 쉽고 재미있게 아동권리를 배울 수 있도록 기획됐다.

5월 4일과 5일에는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춘 활동지와 영상을 비롯해 대형 책으로 만든 유엔아동권리협약 ‘유니세프 블루북’을 통해 아동권리에 대해 알아볼 수 있으며, 6월 15일과 16일에는 볼 풀장, 바닥 놀이판, 칠판 그림그리기 등의 프로그램에 참여해 어린이의 놀 권리를 직접 체험할 수 있다.

부스는 5월과 6월 서울도서관 입구 및 서울광장 이벤트존 내에서 진행될 예정으로 방문객들은 체험 후 인증 이벤트에 참여하면 추첨을 통해 소정의 기념품을 받을 수 있다.

조미진 유니세프 한국위원회 사무총장은 “시민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책 읽는 서울광장’에 아동권리를 알릴 수 있는 소중한 기회를 제공해 주신 서울시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린다. 놀이와 교육을 통해 즐겁게 아동권리를 배울 수 있는 이번 부스에 많은 분들의 참여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유니세프(UNICEF, 유엔아동기금)는 유엔아동권리협약에 아동권리 증진에 대한 역할이 명시적으로 언급된 유일한 기관으로서 전 세계 어린이를 위해 보건, 영양, 식수·위생, 교육, 보호, 긴급구호 등의 사업을 펼치는 유엔 산하기구이다. 유니세프 한국위원회는 이러한 유니세프를 한국에서 대표하는 기관으로서 전 세계 어린이들을 위한 기금을 모금하고 유니세프아동친화사회 만들기 사업 등을 통해 국내 어린이 권리를 증진한다. 올해 설립 30주년을 맞이한 유니세프 한국위원회는 도움을 받는 개발도상국에서 도움을 주는 선진국형 국가위원회가 된 유일한 국가위원회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