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만에 반등한 서울 공시지가…최고가는 네이처 리퍼블릭 명동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024년 표준지 공시지가 1위는 명동 네이처리퍼블릭. [연합뉴스]

2024년 표준지 공시지가 1위는 명동 네이처리퍼블릭. [연합뉴스]

서울 땅값이 1년만에 다시 상승했다. 서울시는 올해 개별지 86만3919필지 공시지가를 30일 결정·공시했다. 공시지가란 토지 관련 국세·지방세나 개발 부담금 등 부과기준으로 사용하는 땅값이다.

이날 서울시가 발표한 공시지가에 따르면 올해 개별공시지가 상승률은 1.33%다. 지난해 공시지가는 14년 만에 하락했다(-5.56%).

서울시, 개별지 공시지가 공시

연도별 서울 개별공시지가 변동률. [사진 서울시]

연도별 서울 개별공시지가 변동률. [사진 서울시]

값이 상승한 토지는 전 서울시 땅의 90.3%인 77만9614필지다. 반대로 가격이 하락한 토지는 4.4%인 3만8154필지였다. 5.1%(4만4062필지)는 지난해와 공시지가가 동일했고, 0.2%(1361필지)는 새롭게 조사한 토지다.

자치구 가운데 상승률로 따지면 강남구(2.04%)가 가장 많이 올랐고, 서초구(1.65%), 성동구(1.58%), 강동구(1.55%) 순이었다. 상승률이 가장 낮은 자치구는 노원구(0.56%)다.

서울에서 공시지가가 가장 비싼 곳은 서울 중구 충무로1가 24-2으로, 네이처리퍼블릭 명동월드점이 들어선 곳이다. 1㎡당 가격은 1억7540만원으로 지난해(1억7410만원)보다 1㎡당 130만원 상승했다. 이 땅은 2004년부터 올해까지 공시지가를 기준으로 21년째 최고가를 기록 중이다.

주거지 중에서는 서초구 반포동 2-12번지(아크로리버파크)가 1㎡당 2800만원으로 가장 비쌌다. 반대로 공시지가 기준 서울에서 가장 저렴한 땅은 도봉구 도봉동 산30(자연림)이다. 1㎡당 공시지가는 6710원을 기록했다.

강남·서초·성동·강동 가장 많이 올라

서울 서초구 아크로리버파크는 주거지 중에서 공시지가가 가장 높았다. [중앙일보]

서울 서초구 아크로리버파크는 주거지 중에서 공시지가가 가장 높았다. [중앙일보]

국토교통부는 지난 1월 개별공시지가 산정 기준이 되는 2024년 표준지공시지가를 2020년 수준의 현실화율을 적용해 일부 상향했다. 이에 따라 서울시도 표준지 공시지가를 기준으로 개별 토지 특성을 조사하고 감정평가사 검증을 거쳐 개별공시지가를 결정했다.

이날 서울시가 개별공시지가를 공개하면서 이날부터 다음 달 29일까지 이의신청을 접수한다. 개별공시지가에 이견이 있으면 부동산공시가격알리미를 이용하거나 자치구·동 주민센터에 서면·우편·팩스 등으로 제출하면 된다.

서울시는 공시지가 균형성과 적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실태조사 용역을 실시하고 민관협의체 등을 통해 공시지가 검증체계 개선을 추진 중이다. 다양한 부동산 특성을 반영한 검증시스템도 개발할 예정이다.

조남준 서울시 도시공간본부장은 “이번에 결정·공시한 개별공시지가는 세금·부담금 기준 자료로 활용한다. 공시지가 관련 시민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