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조 美로또 1등 당첨자는 암환자…"내가 돈 쓸 시간 있을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조8000억원에 달하는 미국 로또 1등 당첨자 쳉 새판(46). AP=연합뉴스

1조8000억원에 달하는 미국 로또 1등 당첨자 쳉 새판(46). AP=연합뉴스

이달 초 13억달러(약 1조8000억원)에 달하는 미국 파워볼(로또) 1등에 당첨된 당첨자는 암 투병 중인 라오스 출신의 미국 이민자였다.

29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포틀랜드에 사는 쳉 새판(46)은 이날 오리건주 복권협회가 개최한 파워볼 1등 당첨자 기자회견을 가졌다. 오리건주법은 예외적인 경우가 아니면 복권 1등 당첨자의 신분을 공개하도록 하고 있다.

암 투병으로 삭발 머리를 한 채 기자회견장에 등장한 그는 "1977년 라오스에서 태어나 1994년 미국에 이민 왔다"며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8년 전인 2016년 암 진단을 받아 일하지 못하고 있으며, 현재 항암 치료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쳉 새판은 "아내·친구와 함께 20장의 복권을 샀다"며 "느낌이 좋았다"고 복권 구매 당시를 떠올렸다.

당첨금은 13억 달러이지만, 쳉 새판은 세금을 제외하고 일시불로 4억2200만달러(약 5806억원)를 받게 된다.

그는 "나와 아내는 친구와 함께 당첨금을 똑같이 나눌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제 나를 위해 좋은 의사를 찾을 수 있게 됐다"며 당첨금으로 집도 살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돈을 다 쓸 시간이 있을까. 내가 얼마나 살까"라고 말하기도 했다고 AP 통신은 전했다.

상금 13억 달러는 파워볼 역사상 네 번째로 큰 금액이다. 메가밀리언스 등을 합친 전체 복권 중에서는 여덟 번째로 많다.

미국 복권 사상 최대 당첨금은 2022년 11월 파워볼 복권에서 나온 20억4000만달러(약 2조8070억원)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