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한동훈 특검법 이미 준비…韓 체급 올려주기? 신경 안 써"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22대 국회의원 당선인 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22대 국회의원 당선인 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한동훈 특검법'에 대해 "법안은 이미 준비돼있다"며 "통과 순서 문제는 민주당과 협의를 거쳐야하지만 저희로서는 총선 시기 공약했기 때문에 당연히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조 대표는 29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1호 법안으로 공약한 한동훈 특검법에 대해 다시 설명했다.

진행자가 "민주당 일각에서는 '한동훈 특검법'이 오히려 한 전 비대위원장 체급만 더 올려주는 거 아니냐며 신중론도 제기하고 있다"고 언급하자 조 대표는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 체급이 올라가는지 내려가는지 별로 관심이 없다"고 답했다. 그는 "그런 것은 정치공학적 사고"라며 한동훈 특검법 추진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조 대표는 "한동훈 위원장이 검사장 시절 내세웠던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를 그대로 본인에게 적용하는 것이 맞지 체급이 헤비급인지 페더급인지는 중요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한 전 위원장의 국민의힘 전당대회 출마 여부에는 신경쓰지 않는다고 했다. 조 대표는 "저희 생각으로는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은 총선을 통해서 이미 국민의 심판을 받았다고 보지만 그분을 국민의힘의 대표로 모시는 문제는 국민의힘 당원들이 알아서 할 일"이라는 것이다.

그러면서 "만약 한 전 위원장이 국민의힘의 대표로 복귀한다면, 집권당 대표가 되니까 다시 한번 살아있는 권력이 되는 것으로 한동훈 특검법 등을 통해서 수사를 더욱더 철저히 받아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대법원 판결과 관련해서 조 대표는 "상고 이유서를 제출했다"며 "저로서는 그냥 담담히 그리고 묵묵히 대법원의 심리를 기다릴 뿐"이라고 말했다.

앞서 조 대표는 자녀 입시비리 등의 혐의로 앞서 1심과 2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대법원은 총선이 끝난 이튿날인 지난 11일 조 대표 관련 사건을 3부에 배당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