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폭들이 싸워요" 부산 해운대 살벌한 난투극…시민들 '벌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경진 기자

김경진 기자

부산 해운대구 유흥가에서 폭력배로 추정되는 남성들이 집단 난투극을 벌여 시민들을 불안에 떨게 했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남성 10여명을 조사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이 남성들은 지난 24일 해운대 우동 그랜드호텔 뒤편 유흥가에서 벌어졌다. 처음에는 2명이 5분 정도 싸움을 시작했다. 이후 1시간 30분 뒤 연락을 받고 온 남성들로 추정되는 10여명이 가세하면서 집단 싸움으로 번졌다.

이들은 몇 명씩 대결하는 듯한 방식으로 패싸움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의 난동에 건물 유리문 등 주변 시설이 파손되는 피해가 발생했다. 상인들과 시민들은 벌벌 떨어야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목격자들은 이들이 흉기를 소지하기도 했다고 진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재 이들의 신분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조직폭력배풍(폭력배처럼 행세)의 남성들로 실제 조직원인지는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난투극을 벌인 이유도 집중적으로 추궁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우발적으로 시작한 것으로 추정되나 가볍지 않은 사안이라 면밀하게 조사하고 있다"면서 "곧 이들에 대한 구속 영장을 신청하는 등 강도 높은 수사를 벌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