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가족] 고려대안암병원 ‘소아청소년 완화의료’ 사업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02면

병원계 소식

고려대안암병원이 보건복지부 및 국립암센터 중앙호스피스센터로부터 ‘소아청소년 완화의료 지원사업기관’으로 선정됐다.

복지부는 생명을 위협하는 질환을 가진 소아·청소년 환자와 가족에게 완화의료를 제공하고 국내 상황에 적합한 소아청소년 완화의료 체계를 개발하고자 소아청소년 완화의료 지원사업을 운영해 오고 있다. 고려대안암병원은 올해 지원사업기관으로 선정돼 1년간 지원을 받는다. 박준은 소아청소년과 과장은 “소아청소년과는 간호사, 의료사회복지사, 치료사 등과의 협업을 통해 환아와 가족들의 고통을 덜고 신체적·정신적 회복을 돕고 있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고려대안암병원이 호스피스·완화의료를 운영하며 축적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완화의료가 필요한 소아청소년 환아들에게 맞춤형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한편 고려대안암병원은 2018년 9월부터 자문형 호스피스·완화의료 건강보험 수가 적용을 위한 시범사업을 운영하고 있으며, 환자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