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단 “착취 중간관리자” 비판, 의대교수 “내부 총질” 격앙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14면

대한의사협회(의협) 내 주도권을 두고 갈등을 빚어왔던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의협) 차기 회장 당선인과 김택우 의협 비대위원장이 내분 수습에 나섰다. 탄핵 이야기가 나올 정도이던 최악의 분위기가 일단은 봉합되는 양상이다. 하지만 의협 밖에서는 전공의와 교수들 간의 갈등요소가 여전한 상황이어서, 의사들이 당장 한목소리를 낼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의협 비대위는 14일 서울 용산구 의협회관에서 열린 제8차 회의 이후 브리핑에 나온 임 당선인과 김 비대위원장은 기자들 앞에서 포옹하고 악수했다. 임 당선인은 “소통상 문제가 있었지만 충분히 대화했고 14만 의사들 모두가 이제 하나라는 의견을 도출해 힘을 합쳐서 가기로 했다”며 “정부, 여당 등 정치권이 도와 이 난관을 잘 헤쳐 나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말했다.

김 비대위원장은 “당선인과 소통이 부족했던 점을 말했고 지금 의협은 한마음으로 똘똘 뭉쳐있다”며 “의협, 전공의, 개원가 등 모든 직역이 총망라해서 정부의 잘못된 정책을 철회하고 재논의하기 위한 일련의 과정을 같이 잘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최근까지 극한 감정대립을 이어왔다. 5월에 임기가 시작되는 임 당선인은 자신이 비대위를 이끌어야 한다면서 김 위원장에게 자리를 넘겨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탄핵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4월 말까지인 임기를 끝까지 지키겠다”고 맞서왔다.

두 사람의 화해가 의료계의 통일된 의견으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지난 12일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 비대위원장은 소셜미디어(SNS)에 “수련병원 교수들은 병원을 떠난 전공의들에게 불이익이 생기면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선언했지만, 이들은 (인정하든 인정하지 않든) 착취의 사슬에서 중간관리자 역할을 해왔다”는 글을 올렸다. 기사의 일부 내용을 발췌한 것이지만 전공의 대표가 교수들을 저격한 것으로 비쳤다.

박 비대위원장의 게시글에 교수들은 불쾌감을 표시했다. 강홍제 원광대 의대 교수 비대위원장은 댓글을 달며 “자기 지지 세력에 기관총을 난사하는 것은 윤 대통령만이 아니었다. 실망이다”며 “사제지간이 아닌 직장상사와 부하직원 관계라면 더이상 전공의를 교수들이 지지할 필요가 없다”고 적었다. 노환규 전 대한의사협회(의협) 회장은 자신의 SNS에 “워딩의 부적절하다는 주장과 교수들을 비롯한 일부 의사들이 분노하거나 불쾌해하는 것에 대해 저도 동의한다”고 비판했다.

의협 비대위는 박단 비대위원장도 이날 회의에 참석해 해당 게시글과 관련 ‘해프닝’이라며 오해를 풀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고 전했다. 김성근 의협 비대위 홍보위원장은 “약간의 해프닝으로 봐야 한다. 기사를 발췌한 글이고 우리나라 의료 개혁 방향에 대한 것”이라며 “교수나 병원을 비난하려는 의도는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요구하는 의료계의 통일된 목소리는 ‘의대 증원 원점 재검토’란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김 홍보위원장은 “원점 재검토가 저희 단일안이라고 계속 말씀을 드렸다”면서 “정부에서 원하는 게 숫자라면 그 숫자를 검증하기 위한 기구가 구성돼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