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우은숙 "내가 세번째 부인…'유영재 사실혼' 기사 보고 충격"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MBN 방송화면 캡처

사진 MBN 방송화면 캡처

 배우 선우은숙이 아나운서 유영재와 파경 후 첫 심경을 밝혔다. 일각에서 제기된 '유영재 삼혼설'도 사실이라고 밝혔다.

선우은숙은 13일 오후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 출연해 "우선 이 자리를 통해서 여러분께 이런 소식을 전하게 돼서 정말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저도 역시 어렵고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요즘에 사실 여러 가지 충격적인 일들로 인해서 여러 번 쓰러지기도 했고 병원에 실려 가기도 했다"며 "짧은 시간 동안 이런 결정을 할 수 있었던 것은 저에게 남은 시간도 소중하다고 생각해서 빠른 선택을 했다"고 했다.

그는 유영재가 결혼 전 한 여성과 오랫동안 사실혼 관계에 있었다는 의혹에 대해 "기사를 보고 알았다"며 "나와 결혼 전 사실혼 관계를 알았다면, 그렇게 깊은 시간을 가진 관계였다면, 제가 8일 만에 결혼을 승낙하지 않았을 것이고 혼인신고 역시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혀 몰랐던 사실이고 매체를 통해 듣고 충격적이었다"고 털어놨다.

유영재가 재혼이 아닌 삼혼이라는 설에 대해선 "많은 분이 말씀하시는 삼혼, 맞다. 내가 세 번째 부인이었다"며 "법적으로도 세 번째 부인으로 되어 있다"고 인정했다.

선우은숙은 "기사를 보면서도 함구하고 있었던 것은 마지막까지 '이렇게 가져가야 하는 게 맞지 않나'라고 생각했는데 저를 걱정해 주시고 많은 격려를 해주신 시청자에 대한 예의로 내 입으로 말해야겠다고 생각해서 이야기를 꺼낸다"고 했다. 그러면서 "나를 걱정해 주고 격려해 준 시청자분들께 감사하고 걱정을 끼쳐 죄송하고 고맙다"고 덧붙였다.

선우은숙과 유영재는 결혼 1년 6개월 만에 파경 소식을 전했다. 선우은숙 소속사 스타잇엔터테인먼트는 지난 5일 "두 분(선우은숙과 유영재)이 최근 협의 이혼했다"며 "사유는 성격 차이"라고 밝혔다. 두 사람은 지난 2022년 결혼을 발표했으며, 만난 지 8일 만에 유영재가 프러포즈를 했다고 밝혀 화제가 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