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중국 “미국·유럽, 대러 제재에 中기업 포함한 건 경제 강압”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중국 정부가 미국이 중국·홍콩 기업 14개를 러시아 관련 제재 대상에 포함한 것에 대해 “경제적 강압”이라며 반발했다. 앞서 미국 정부는 우크라이나와 전쟁을 하고 있는 러시아에 장비를 보내거나 러시아를 지원했다는 이유로 새로운 제재 대상을 발표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초상화가 그려진 러시아 전통 인형 마트료시카가 러시아 모스크바 시내 선물가게에 진열돼 있는 모습. EPA=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초상화가 그려진 러시아 전통 인형 마트료시카가 러시아 모스크바 시내 선물가게에 진열돼 있는 모습. EPA=연합뉴스

26일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홈페이지를 통해 “미국 방식은 전형적인 일방적 제재이자 ‘확대관할’(長臂管轄·일국의 법률 적용 범위를 나라 밖까지 확대하는 것), 경제적 강압”이라며 “(미국은) 세계 산업망·공급망의 안전과 안정을 훼손했고 중국은 이에 단호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국은 필요한 조처를 해 중국 기업의 합법적 권익을 굳게 수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미국 재무부는 중국·홍콩의 제조사와 수출업체 등을 제재 대상에 올렸다. 재무부는 이들 회사는 러시아로 초소형 전자장비를 운송해 러시아가 미국의 제재를 회피할 수 있도록 도왔다고 봤다.

중국 상무부는 앞서 유럽연합(EU)과 영국이 미국과 같은 이유로 중국 기업들을 제재하기로 결정한 것에도 각각 반대 입장을 냈다. EU는 23일 중국 기업 4개, 영국은 22일 중국 기업 3개를 제재 명단에 올렸다.

상무부 대변인은 “EU는 중국의 거듭된 교섭과 만류에도 불구하고 고집대로 중국 기업 4개를 제재 명단에 포함했는데, 이는 국제법적 근거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위임이 없는 일방 제재이자 확대관할”이라며 “이런 행위는 중국-EU 정상회담의 공동인식(컨센서스) 정신에 어긋나고, 중국-EU의 경제·무역 관계에 부정적 영향을 만들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EU가 중국과의 전면적 동반자 관계라는 큰 구도에서 출발해 중국 기업 포함을 무조건 중단하기를 촉구한다”고 했다. 영국에게도 마찬가지로 제재를 무조건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미국 등 서방 국가는 중국이 겉으로는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해 중립을 유지하며 종식을 위한 휴전과 협상을 촉구하고 있지만, 속으로는 러시아 쪽에 기울어 있다고 보는 상황이다. 실제 중국은 지난해 러시아 원유를 사상 최대 규모로 수입하는 등 무역 규모를 늘렸다. 이에 서방에선 중국이 서방의 대(對)러시아 제재를 무력화하고 있다는 관측도 있었다.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은 우크라이나 위기 문제에 있어 시종 객관적이고 공정한 입장을 유지했다”며 “중국과 러시아가 정상적인 경제·무역 협력을 전개하는 것은 제3자를 겨냥한 것이 아니고, 중국은 제3자의 간섭에 단호히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