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최선희 북 외무상, 오늘 러시아 방문…푸틴과 무기 거래 등 논의 가능성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6면

최선희

최선희

최선희(사진) 북한 외무상이 15일부터 17일까지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의 초청으로 러시아를 방문한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4일 보도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지난해 9월 정상회담 이후 양국 협력이 확대되는 가운데, 최 외무상은 방러 기간 라브로프 장관과 회담을 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라브로프 장관은 지난해 10월 방북 당시 최 외무상에게 편한 시기에 모스크바를 방문해 달라고 초청한 바 있다.

외교가에선 최 외무상이 푸틴 대통령을 면담하고 무기 거래를 비롯한 양국 핵심 현안을 논의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왔다. 북·러는 지난해 9월 정상회담 이후 라브로프 장관 방북(10월), 북·러 경제공동위원회(11월 평양) 개최, 연해주 정부대표단 방북(12월) 등을 이어가면서 군사 분야는 물론 농업특구 공동 운영, 나진-하산 프로젝트 재개 등으로 협력을 확대하고 있다.

관련기사

러시아 인테르팍스통신에 따르면 연해주 정부는 오는 2월 9일부터 닷새간 일정으로 단체관광객을 북한에 보낼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이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민간에 국경을 개방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오는 4월 재개될 예정인 러시아 관광객의 북한 정기 관광의 시범운영 성격이라는 게 통신의 설명이다. 러시아 관광객들은 개선문 등 평양에 있는 주요 관광지를 둘러본 뒤 강원도 원산의 마식령 스키장을 방문할 예정이다.

최 외무상의 러시아 방문을 두고 일각에선 우크라이나 전쟁과 대만 총통 선거 등으로 ‘한·미·일 대 북·중·러’의 대결 구도가 첨예화하는 상황에서 러시아와의 전략적 연대를 더욱 강화하려는 의도가 있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