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선균, 유서 같은 메모 남기고 숨진 채 발견…서울대병원에 빈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마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던 배우 이선균(48)씨가 자신의 차량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조수석에는 소주병 등이 놓여 있었다.

서울 성북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씨의 소속사 매니저는 27일 오전 10시 12분쯤 “이씨가 아내에게 유서 같은 메모를 남기고 집을 나갔다. 어제(26일)까지는 연락이 됐는데 아직 돌아오지 않고 있다. 차량도 사라졌다”며 112에 신고했다. 최초 신고 접수는 서울 강남구에서 이뤄졌다.

2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 1호실에 배우 고(故) 이선균씨의 빈소가 마련됐다. 이씨는 이날 오전 성북동에 주차된 차량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공동취재단

2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 1호실에 배우 고(故) 이선균씨의 빈소가 마련됐다. 이씨는 이날 오전 성북동에 주차된 차량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공동취재단

이후 휴대전화 위치 추적 등을 통해 이씨를 행방을 추적한 경찰은 오전 10시 41분쯤 성북동의 한 건물 인근에 주차된 차량 안에서 쓰러져 있는 이씨를 발견했다. 경찰 도착 당시 이씨는 이미 숨진 상태였고, 사후경직도 진행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가 현장에 도착한 것은 전날 밤에서 새벽 사이로 추정된다. 사망 신고와 발견이 이뤄진 시점보다 한참전에 이미 사망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 차량 내에는 휴대전화 1대가 있었지만, 별도의 유서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곧장 현장감식을 진행했고, 오전 11시 55분쯤 이씨 시신을 서울 종로구에 있는 서울대병원으로 이송했다. 이날 오후 검사가 입회한 상태에서 검시도 마쳤다. 다만 유족들이 원치 않아 부검은 진행되지 않을 예정이다. 이씨가 타고 있던 차량 역시 성북서로 옮겨진 상태다. 경찰은 이씨가 유서로 볼 수 있는 메모를 남긴 점이나 발견 당시 현장 상황 등을 고려했을 때 타살 가능성은 높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이씨는 서울 강남의 유흥업소에서 실장으로 일하는 김모(29)씨 등과 함께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었다. 수사를 맡은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범죄수사계는 앞서 해당 유흥업소와 관련한 마약 첩보를 입수하고 이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이씨의 혐의도 포착했다. 이후 인천경찰청은 지난 23일까지 총 3차례 이씨를 소환해 조사했다.

경찰은 앞서 김씨로부터 “이씨가 빨대를 이용해 (마약류인) 케타민 가루를 코로 흡입하는 걸 봤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한다. 반면 이씨는 23일 19시간에 걸친 3차 조사에서 “코로 흡입한 건 맞지만 수면제인 줄 알았을 뿐 마약인 줄은 몰랐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한다. 이씨는 또 김씨와 자신의 주장이 엇갈리는 데 대해 26일 변호인을 통해 경찰에 거짓말 탐지기를 이용한 조사를 요청한 상태였다.

배우 이선균씨가 서울 성북구의 한 건물 인근에 주차된 차량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현장 감식을 진행하는 한편, 이날 오전 11시 55분쯤 병원 차량으로 이씨의 시신을 옮긴 뒤 병원으로 이송했다. 이찬규 기자

배우 이선균씨가 서울 성북구의 한 건물 인근에 주차된 차량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현장 감식을 진행하는 한편, 이날 오전 11시 55분쯤 병원 차량으로 이씨의 시신을 옮긴 뒤 병원으로 이송했다. 이찬규 기자

이씨가 사망하면서 지난 10월부터 시작된 마약 혐의 수사는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될 것으로 보인다. 이씨 수사를 담당한 인천경찰청 관계자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23일 조사 당시에 이씨가 특별히 평소와 다른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는 것이다. 한 수사팀 관계자는 “수사 대부분은 끝났고 송치 여부에 대해서만 결정하는 단계였는데 예상치 못한 일이 일어나 당혹스럽다”고 말했다.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 관계자는 “현재는 상황을 파악 중인 단계지만, 이씨와 관련한 (마약 투약 혐의 외) 나머지 수사는 절차에 따라 진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씨에 대한 무리한 수사는 없었다. 지난 3차 조사에서도 이씨 동의에 따라 야간 조사를 진행했고, 본인의 의사를 존중했다. 이씨가 부담을 느끼는 기색이 있었다면 밤늦게까지 무리하게 조사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 수사기관 관계자는 “마약 혐의는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돼도, 공갈 혐의와 관련해선 이씨에게 돈을 받아낸 피의자들에 대한 수사가 계속될 것이며 이씨 죽음으로 인해 더 강한 처벌이 내려질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이씨 소속사 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는 이날 “비통하고 참담한 심정을 가눌 길이 없다. 부디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이 억울하지 않도록 억측이나 추측에 의한 허위사실 유포 및 이를 토대로 한 악의적인 보도는 자제해 주시길 정중히 부탁드린다. 장례는 유가족 및 동료들이 참석한 가운데 조용하게 치러질 예정이다.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는 입장을 냈다.

배우 이선균 씨가 지난 23일 오전 인천 남동구 인천논현경찰서로 출석해 마약 투약 혐의와 관련한 3차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이 씨의 마약 투약 혐의 뿐 아니라 이 씨가 고소한 공갈 사건에 대해서도 조사를 진행했다. 뉴스1

배우 이선균 씨가 지난 23일 오전 인천 남동구 인천논현경찰서로 출석해 마약 투약 혐의와 관련한 3차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이 씨의 마약 투약 혐의 뿐 아니라 이 씨가 고소한 공갈 사건에 대해서도 조사를 진행했다. 뉴스1

이씨의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3층에 마련됐다. 상주로는 이씨 아내인 배우 전혜진씨와 형·누나 등이 이름을 올렸고, 이날 늦은 오후부터는 동료 배우나 영화계 관계자들이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다만 병원 측은 빈소 내부 취재를 원치 않는 가족들의 요청에 따라 취재진의 내부 출입은 통제하고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앱,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