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균, 차량서 숨진채 발견…"유서 쓰고 사라졌다" 아내 신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마약 투약 혐의를 받은 배우 이선균(48)씨가 27일 오전 서울 성북구 노상에 주차된 차량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씨 매니저의 신고로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차 안에서 이씨를 발견하고 주변을 조사 중이다. 앞서 경찰은 10시 12분경 ‘남편이 유서 같은 메모를 작성하고 집을 나섰다. 어제까지는 연락이 됐다. 차량도 없어졌다’는 112 신고도 접수했다. 현장에는 자살을 시도한 흔적이 있었다.

배우 이선균이 지난 23일 인천 남동구 인천논현경찰서에 소환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한 모습. 뉴스1

배우 이선균이 지난 23일 인천 남동구 인천논현경찰서에 소환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한 모습. 뉴스1

배우 이선균씨가 27일 서울 성북구 노상에 주차된 차량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오전 11시 55분쯤 병원 차량이 이씨의 시신을 병원으로 후송했다. 이찬규 기자

배우 이선균씨가 27일 서울 성북구 노상에 주차된 차량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오전 11시 55분쯤 병원 차량이 이씨의 시신을 병원으로 후송했다. 이찬규 기자

이씨는 올해 초부터 서울 강남의 유흥업소 실장 집에서 대마초와 케타민 등 여러 종류의 마약을 한 혐의를 받았다. 지난 10월 마약류 관리법상 대마와 향정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뒤 세 차례의 경찰 소환조사에서 이씨는 일관되게 혐의를 부인해 왔다.

최근 조사에서 그는 유흥업소 실장이 건넨 약물을 수면제로 알았지만, 빨대를 이용해 코로 흡입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또 억울함을 호소하며 거짓말 탐지기 조사를 요청했다.

앞서 이씨는 첫 경찰 소환 때 소변을 활용한 간이 시약 검사,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1차(모발)·2차(겨드랑이털) 정밀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씨는 경찰에 “협박을 당했고 3억5000만원을 뜯겼다”며 유흥업소 실장 등을 공갈 혐의로 고소하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